• 최종편집 2021-04-21(수)

■ 스위스 은행이 ‘보관료’까지 받고 돈을 관리하게 된 배경은?

★지혜창조 이야기(63)-목숨을 건 신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3 08: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403] 스위스0 (3).jpg
스위스는 경치와 풍광이 뛰어난 만큼 신뢰도 뛰어나다. 스위스의 신뢰는 스위스 용병의 신화에서 비롯되었다. <사진=스위스 관광청>

 

스위스 은행이 보관료까지 받고 돈을 관리하게 된 배경은?

지혜창조 이야기(63)-목숨을 건 신뢰

 

 

[세계미래신문=국민기자] 프랑스 루이 16세와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시민 혁명군에 포위되었을 때 궁전을 마지막까지 지킨 것은 누구였을까?

프랑스 군대가 아니었다. 스위스 용병 700여명이었다. 이들은 모든 수비대가 도망갔지만 남의 나라 왕과 왕비를 위해 용맹하게 싸우다가 장열하게 최후를 맞았다.

 

시민 혁명군이 퇴각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는데도 스위스 용병은 계약 기간이 수개월 남았다는 이유로 그 제의를 거절했다.

당시 전사한 한 용병이 가족에게 보내려 했던 편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우리가 신용을 잃으면 후손들은 영원히 용병을 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는 죽을 때 까지 계약을 지키기로 했다.”

 

오늘날까지 스위스 용병이 로마 교황의 경비를 담당하는 전통이 이어지고 있는 데는 이와 같은 배경이 있다.

젊은 용병들이 목숨을 바치며 송금한 돈은 헛되지 않았다. 스위스 용병의 신화는 다시 스위스 은행의 신화로 이어졌다.

 

용병들이 송금했던 피 묻은 돈을 관리하는 스위스 은행의 금고는 그야말로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하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 결과 스위스 은행은 안전과 신용의 대명사가 되어 이자는 물론 돈 보관료까지 받아 가면서 세계 부호들의 자금을 관리해주는 존재가 되었다.

 

신뢰는 생명이다.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스위스 용병이 용병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목숨을 걸고 신뢰를 지켜야 했다.

사람이 큰일을 하려면 강한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

스위스 용병이 지킨 신뢰는 스위스의 힘이 되었다.

- <세상을 바꾸는 좋은 글>중에서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933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스위스 은행이 ‘보관료’까지 받고 돈을 관리하게 된 배경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