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3(화)

17년간 2만개 돌 40만명 찾는 ‘꿈의성’ 쌓았다…그가 누굴까?

[장영권의 ‘호모 크리에이터’(4)] 거제 ‘매미성’ 백순삼 성주…포기 없는 ‘창조’ 성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0 15: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010] 매미성-경남241 (1).jpg
매미성의 주인, 백순삼 성주(城主)는 2003년 9월 강타한 태풍 매미에 해변 농경지가 초토화되었다. 그는 두 번 다시 당하지 않기 위해 혼자 힘으로 옹벽을 쌓기 시작했다. 이것이 어느 덧 모두가 꿈을 꾸는 ‘꿈의 성’이 되었다. <사진=경상남도>

 

[책과 미래=장영권의 호모 크리에이터’(3)] 경남 거제시 한 바닷가에는 유럽의 중세시대를 연상시키는 ()’이 있다. 혼자서 17년간 화강암 2만여 장을 맨손으로 쌓아올린 것이다. 지난 2019년에는 인생 사진의 명소라며 무려 40만명이 찾았다. 놀라운 기적의 현장을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 이 성의 이름이 무엇일까? 그리고 누가, 왜 이 거대한 성을 쌓게 된 것일까? 이 성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매미성!’ 화제가 된 성의 이름이다. 2003년 태풍 매미로 농사 경작지를 잃은 평범한 시민 백순삼씨가 자연재해에서 작물을 지키기 위해 거제시 장목면 복항길에 오랜 시간 홀로 성처럼 쌓아올린 벽이다. 바닷가 근처에 네모반듯한 돌을 쌓고 시멘트로 메우길 반복한 것이 이제는 웅장한 성이 됐다. 이 매미성은 아직도 축성(築城)’중이다. 조선일보를 비롯하여 SBS, 중앙일보 등이 보도하여 세상에 더 널리 알려졌다. <세계미래신문>이 보도내용을 토대로 보다 자세히 소개한다.

 

매미성의 주인, 성주(城主)는 백순삼씨다. 그는 무에서 성을 창조한 위대한 호모 크리에이터다. 경북 영덕 출신인 백 성주는 1981년 대우조선해양에 입사하여 2014년 정년 퇴임했다. 주로 선박 설계 일을 맡았다. 그는 직장 다닐 때 항상 사무실 문을 가장 먼저 열 정도로 부지런했다. 퇴직 후에는 아내의 지병 때문에 큰 병원이 있는 인근 대도시인 부산으로 이사해 살고 있다.

 

[201010] 매미성-경남39 (2).jpg
거제시 매미성은 백순삼 성주가 2003년 10월께부터 2020년 10월 현재까지 17년째 축성중인 성이다. 아직도 미완성이다. 화강암 2만개를 운반하여 거의 맨손으로 하나하나 쌓아 성으로 만들고 있다. <사진=경상남도>

 

매미성 축성의 동기: 태풍 매미로 초토화두 번 다시 당하기 싫었다

 

성하고 전혀 무관한 일을 평생해온 백순삼 성주가 어떻게 성을 쌓게 되었을까? 백 성주는 은퇴 후에 가족들과 바다 보이는 경치 좋은 곳에 작은 집 짓고 사는 게 꿈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현재의 매미성 토지(1800·540여평)를 샀다. 당시에는 인적이 드물고 거가대교도 생기기 전이라 가격이 저렴했다. 산 땅을 놀릴 수 없어 고구마, , 깨 등을 경작하면서 주말농장처럼 가꿨다.

 

그런데 20039월 태풍 매미가 전국을 강타했다. 당시 132명의 인명 피해와 47800억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특히 거제는 만조 시간대와 겹친 데다 바람이 초속 55m로 강하게 불면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 이 때 백 성주의 경작지도 완전히 날아갔다. 작물은 물론이고 땅에 있는 흙까지 다 쓸고 가서 바위가 폐허처럼 다 드러났다. 백 성주는 바위에 흙 붙은 자리만 겨우 남아있었다고 설명했다.

 

자연재해에 두 번은 당하고 싶지 않았다.” 백 성주는 독기를 품었다. 그런데 매미에 초토화된 외진 땅을 어느 누구도 신경 쓰지 않았다. 마을 주민들만 겨우 다니는 작은 흙길밖에 없어 거제시나 업자들도 모두 수해복구에 난색을 표했다. 그래서 직접 태풍을 막을 제방을 짓기 시작했다. 크리에이터의 창조본능이 작동한 것이다.

 

백 성주의 나이 49, 200310월께부터 시작한 축성은 고난, 고통 그 자체였다. 매일 아침 524분에 부산 지하철 첫차를 타고, 하단역에 내려 거제시행 2000번 버스를 탔다. 집에서 매미성까지 2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를 왕복하며 성 쌓기를 했다. 은퇴 후에는 거의 현장에서 보냈다. 눈이 오나, 비가 내려도 남들보다 일찍, 남들보다 먼저 자신이 세운 성스런 미션을 꾸준히 수행했다. 202010월 현재 66세다. 17년째 2만여 장의 돌을 쌓아 성을 짓고 있다.

 

[201010] 매미성-경남2 (3).jpg
매미성은 매년 40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세계적인 명소가 되었다. 특히 인생사진의 최고 장소로 알려지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 <사진=경상남도>

 

백 성주의 성 쌓기는 모든 것이 처음 대면하는 상상과 창조의 과정이었다. 그는 경남 거창에서 화강암의 일종인 견치석을 산 뒤, 이를 대형 트럭에 실어 매미성 인근 큰길까지 운반했다. 이 돌을 다시 작은 차에 여러 번 실어 매미성 바로 앞까지 옮겼다. 마지막으로 이 돌을 들어 성을 쌓는 건 완전히 백 성주가 해야 할 일이었다. 사실상 가장 힘든 일이었다. 더구나 기계의 도움은 전혀 받지 않았다.

 

백 성주는 지형이 험하고 바위가 많아서 포클레인이 들어온다고 해도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30~60돌을 직접 운반하여 하나하나 쌓았고, 그 사이를 시멘트로 메우는 작업을 반복했다. 더 높이 성을 쌓아야 할 때는 돌로 작업용 계단을 만드는 것부터 행했다. 스스로 만든 계단을 밟고 올라가 다시 돌을 더 높이 쌓았다.

 

매미성은 3층 높이의 자못 웅장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백 성주는 현재 처음 생각한 설계의 70도 아직 못 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성의 건축 설계도는 따로 만들지 않았다. 머릿속에 그려 놓은 가상도를 기억해 내며 하루하루 성을 쌓았다. 성을 쌓을 때는 강한 집중력을 발휘한다. 일에 완전 몰입하는 것이다. 그래서 공사장 주변에 말 시키지 말라는 팻말을 세워놓기도 했다. 집중력이 조금이라도 흐트러지면 공사에 문제가 생길 수고 있고 또한 잘못하면 다칠 수 있기 때문이었다.

 

[201010] 매미성-경남1 (4).jpg
매미성은 한 인간의 능력이 얼마나 위대한지 보여주는 증거물이다. 거의 무에서 성을 창조한 놀라운 역작이다. 더구나 성주는 건축과 무관한 일을 한 평범한 직장인 출신이었다. <사진=경상남도>

 

◆  매미성 성주의 소망: “꿈을 위해 찾아오는 사람의 것용기로 일어서라

 

매미성 가는 길!’ 매미성이 소문이 나자 새로운 세상이 열리기 시작했다. 도로변에 길 안내 표지판도 새로 생겼다. 매미성 입구 근처에는 커피부터 핫도그·빵 등을 파는 크고 작은 가게들이 여러 곳 성업 중이다. 찻길이 끝나는 순간, 반질반질한 검은 몽돌이 빼곡히 놓인 해변이 하얀 파도와 함께 입성 축하 환호성을 보낸다. 그 해변 위에 화강암 2만여 개로 지어진 3층 높이의 매미성이 모습을 드러냈다.

 

바다 건너편에는 거제와 부산을 연결하는 8.2의 거가대교가 있다. 이 다리로 거제는 섬 아닌 육지가 되었다.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관광객들이 몰려와 매미성을 배경으로 다양한 자세로 인생 사진을 찍느라 분주했다. 그런데 매미성 입구 어디에도 받는 곳이 없다. 입장료를 받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 매미성으로 인한 직접적인 경제적 수익은 전혀 없는 셈이다.

 

매미성 백순삼 성주에겐 새로운 꿈이 생겼다. “여기가 원래 바닷가 마을이라 혼자 되신 여자 어르신이 많아요. 제가 이모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가족같이 지내는 분들입니다. 지금 마을에서 가게 하는 분들은 대부분 그 2세들이에요. 매미성에 관광객이 많이 오니 고향에 돌아온 거죠. 이모님들이 좋아하십니다. 이 일대를 명품 마을로 만들어서 다 같이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그가 조선일보에 밝힌 내용이다.

 

[201010] 매미성-경남(5).jpg
호모 크리에이터 백순삼 성주는 분명 위기를 기회로 만든 퍼스트 무버다. 그는 17년간 폐허위에서 새로운 세계를 창조했다. 이것은 누구나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제 누가 꿈을 꾸고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도전할 것인가? <사진=경상남도>

  

백 성주의 새로운 꿈은 다 함께 잘 사는 매미성 마을을 만드는 것이다. 그가 17년 전 성을 짓기 시작한 것은 당초 태풍을 막는 것이었다. 이제는 어떠한 태풍이 와도 절대 무너지지 않을 만년 요새 같은 성이 되었다. 더구나 태풍 매미로 인한 쓰라린 절망을 이겨낸 인간 승리라는 새로운 감동 스토리가 생겼고, 이것이 매미성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는 빅브랜더가 되었다.

 

백 성주가 17년간 새벽부터 성 쌓기를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한 힘이 어디에서 나왔을까? 그것은 목표를 세우고 매일매일 성취를 확인하며 강한 기쁨을 맛보았기 때문이었다. “아침에 첫차를 타면 머릿속으로 오늘 할 일에 대해 그려봐요. 그게 그렇게 즐거울 수 없습니다. 상상 속의 일을 실제 했을 때의 성취감은 그 사람밖에 못 느껴요. 다른 것과 바꿀 수가 없습니다.” 꿈을 강하게 밀고 나가는 힘은 성취감, 즐거움이다.

 

백 성주는 현대판 우공이산(愚公移山·어리석은 사람이 산을 옮긴다)’의 주인공이 되었다. 그는 매미성을 짓기 위해 시간과 돈, 땀을 무수히 흘렸다. 그 가치는 돈으로 환산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미 매년 수십만명이 찾아오는 세계적 명소인 꿈꾸는 성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백 성주는 매미성이 결코 자신의 것이라고 강조하지 않는다. 그는 매미성이 매미성을 찾아오는 모든 사람들의 것이라고 말했다.

 

매미성은 찾아오는 사람들 거예요. 오는 사람들이 성을 보고 상상하고 즐기고, 각자에게 맞게 꿈을 꾸는 거에요. 저는 사람들이 뭔가 꿈을 꾸고 간다는 게 좋습니다. ‘작심삼일이란 말이 있잖아요. 사람들이 매미성을 찾는 것은 성이 아름다워서기도 하지만, 누군가 이걸 17년간 했다는 것에 용기를 얻기 때문일 겁니다.” 꿈은 놀라운 기적을 만든다. 호모 크리에이터 백순삼 성주는 분명 위기를 기회로 만든 퍼스트 무버다. 이제 누가 꿈을 꾸고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도전할 것인가?

 

장영권 대표기자는 평화의 땅 충남 보령에서 태어났다.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대한건국연합 대표, 녹색미래연대 대표, 세계지도자연합 공동의장, 4차산업혁명포럼과 미래예측포럼 공동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한국교육연구소 부소장 등을 맡고 있다.

 

인류는 지금 자연환경의 악화, 과학기술의 진화, 인간의식의 변화, 국가안위의 심화 등 4대 미래변화 패러다임의 도전으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의 생존과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전 지구적 차원의 문제해결과 상생공영을 위한 세계국가연합창설을 주창하고 있다. 저서로는 <위대한 자기혁명>, <대한민국 미래지도>,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지속 가능한 평화론> 등 다수가 있다.

<세상을 구하는 생명의 방주 구독 후원: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146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7년간 2만개 돌 40만명 찾는 ‘꿈의성’ 쌓았다…그가 누굴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