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화)

[코로나19 조기극복] “전 국민 14일간 특별 자가격리 하자”

1, 2회 극약처방 해야 퇴치 가능…각급 지도자들 ‘대합의’ 통해 즉각 이행 필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9 1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0227] 코로나19 모습24 (1).jpg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확대해 촬영한 모습이다. 외관이 붉은 색의 왕관과 같이 생겼다 하여 ‘코로나’로 명명했다.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선 특단의 조치가 요구된다. 미온적 대응 땐 모두가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코로나19 환자들이 끊임없이 기침을 합니다. 이들을 보면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습니다.”

 

20대 공중보건의 A의사의 말이다. 그는 최근 코로나19가 거침없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대구로 차출됐다. 가족들조차 만류하던 대구행이었다. 그는 의사이기에 사지로 왔고, 해야만 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의사는 현재 몹시 지쳐 가고 있다. 병에 걸릴지 모른다는 부담감과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는 고된 나날이 계속 되고 있기 때문이다.

 

A의사는 하루 8시간 3교대로 현장에 투입된다. 그는 매일 방호복으로 무장하고 격리병동에 들어간다. 일일이 확진자의 건강 상태를 점검한다. 그런데 방호복을 입으면 금방 숨이 차오르고, 더워서 온몸이 땀범벅이 된다. 폐활량이 좋은 20대도 1시간을 버티기 힘들다. 그래서 회진 때마다 또 다른 전쟁이 벌어진다.

 

A의사는 확진자 건강 체크를 하고 퇴근하면 주로 인근 편의점에서 햇반과 김치를 사서 한 끼를 때운다. 병원 주변에 문 연 음식점도 몇 개 없고, 혹시나 감염돼서 남한테 병을 옮길 수도 있어 극도로 자제하고 있다. 20대의 젊은 의사는 이렇게 부실한 식사로 속을 달래가며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다. <국민일보>229일 전한 글의 일부다.

 

매일 코로나19 관련 긴급속보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확진자의 수가 놀라운 속도로 증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의 고통도 점점 가중되고 있다. 국민들도 언제 끝날지 모르는 악몽같은 상황이 반복되면서 스트레스와 두려움,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국민적 지혜와 힘을 모을 때다. <세계미래신문>코로나19 조기극복을 긴급 연재한다.

 

심각 이상의 비상상황 상정국민의 총단결만이 조기극복 열쇠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무엇일까? 정부는 지난 223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하여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국가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아직 뚜렷한 완화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정부는 신천지교회 교인들의 전수조사가 끝나야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주 중반까지는 계속 늘어나 4000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대구·경북지역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확진자 발생을 최소화하는 것이 코로나19 극복의 최대 관건이다. 이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세계미래신문은 222지금은 비상 상황이다. 극약처방 등 특단의 대책으로 강력히 대응해 조기에 코로나19를 극복하지 않으면 국가적 재난에 직면할 수 있다국가차원에서 모든 국민이 동시에 14일간 특별 자가격리조치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일부의 교회와 기업, 시민들만 이에 호응하여 실효성이 떨어지고 있다. 코로나19를 보다 강력히 조기 퇴치하기 위해선 강력한 중앙통제력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31일부터 314일까지 2주간 전 국민 특별 자가격리 기간으로 설정하고 모든 국민이 자발적, 선제적으로 참여하길 호소한다. 정부나 기업, 각급 기관도 특별 자가격리에 동참하여 최소 인력만 가동하고 모두가 일거에 이동금지에 참여하게 해야 한다.

 

우리 모든 국민이 총 단결하여 2주간만 특별 자가격리를 한다면 세계적 성공사례가 될 것이다. 일각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제안하고 있지만 이는 이미 실기했다. 초기부터 대응했어야 했다. 이제 코로나19 조기 퇴출을 위한 비상상황을 최고 단계로 재설정하고 국가와 국민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한다. 정당과 교회, 기업은 이 기간 동안 자발적, 선제적으로 자가격리에 참여하고 단결된 국민의 힘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특급처방 1, 2회가 더 효과적이지 미온적 대응으로 수개월, 아니 그 이상 출혈하게 되면 국가는 치명상을 입게 된다. 중국과 5000km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몽골은 완전 차단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다. 위기 시에는 보다 강력한 창조적 리더십이 요구된다. 각계 지도자들이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한 대합의를 통해 전 국민 특별 자가격리 기간 설정에 합의하고 즉각 시행하길 기대한다. 내일이면 늦는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410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조기극복] “전 국민 14일간 특별 자가격리 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