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일)

“겨울 한파, 당신의 목숨을 노린다!”… 3대 사인 이것은?

기후변화로 고령층 ‘폐렴’ 유발…10년 전보다 3배 증가 기대수명도 ‘정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5 18: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1204] 기대수명-11.jpg
기후변화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이제 인간의 수명도 기후변화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혹한, 혹서, 가뭄, 태풍 등 기후변화로 각종 질병이 발생하여 인간의 수명을 단축하고 있다. 사진은 기후변화로 혹한의 땅으로 바뀌고 있는 지구를 경고한 2004년 개봉영화 투모로우의 한 장면이다. 이 영화는 “모두 깨어있으라! 그날이 다가온다”고 강조하고 있다. <사진=영화 투모로우>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혹독한 겨울 한파가 폐렴을 유발, 당신의 목숨을 노린다!” 기후변화로 출생아의 폐렴 사망 확률이 10년 전보다 3배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 10명 중 1명은 폐렴으로 사망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기후변화가 기대수명도 정지시키는 등 새로운 사망 원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통계청은 124‘2018년 생명표를 발표했다. 생명표는 현재 사망 수준이 유지될 경우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몇 세까지 살 수 있는지 보여주는 통계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가 향후 폐렴으로 사망할 확률은 10.0%로 나타났다. 10년 전인 20083.2%보다 3배 이상 뛰었다. 암이나 뇌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각각 0.9% 포인트, 4.3% 포인트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더구나 겨울 한파가 기대수명까지 정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82.7)을 기록했다. ‘폐렴으로 인한 사망이 크게 증가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작용됐다. 지난해 기후변화로 발생한 혹독한 겨울 추위가 고령층의 폐렴을 유발시켜 많은 사망자를 낸 것이다. 그렇다면 앞으로 기후변화가 사람의 수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게 될까? <세계미래신문>이 이를 추적해본다.

 

사망원인: 기후변화, 인간의 수명에 직격탄

 

앞으로 주요 사망 원인의 순서가 바뀔 가능성이 높다. 통계청이 이번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폐렴 사망 확률이 눈에 띄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사망 원인으로는 겨울 폐렴이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강한 한파가 한반도를 덮쳤던 지난해 1~2월 폐렴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난 게 폐렴 사망 확률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는 1973년 이후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할 정도로 추위가 맹위를 떨쳤다.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기후변화로 인해 여름은 더욱 뜨거워지고 겨울은 더욱 추워지고 있다. 기후변화는 특히 냉난방에 취약한 저소득 고령층에 큰 타격을 준다. 한국은 기후변화로 인한 한겨울 추위와 높아지고 있는 고령화로 인해 폐렴이 노인들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폐렴은 노인성 질환으로 고령 인구가 늘다 보니 폐렴 사망률도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남녀 출생아에 대한 3대 사인별 사망확률을 보면 암(남자 26.3%, 여자 15.9%), 심장질환(10.2%, 13.0%), 폐렴(10.7%, 9.7%)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폐렴에 의한 사망확률이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다. 남자는 1.2%포인트, 여자는 1.0%포인트 늘었다. 남녀 전체 출생아의 사망확률은 10.0%로 뇌혈관 질환(7.9%)보다 높았다. 앞으로 기후변화가 심화되어 남, 여 모두 폐렴에 의해 사망할 확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190128] 다보스포럼 세계경제 (2).jpg
지구촌 곳곳이 기후변화로 인한 심각한 가뭄으로 쩍쩍 갈라지고 있다. 한때 호수나 늪지였던 곳이 바싹 말라 있다. 인간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사진= pixabay.com>

 

기대수명: 기후변화로 처음으로 증가 정지

 

반면 한국인의 기대수명 증가세가 정지되었다. 1970년 통계 집계 이래 꾸준히 증가하던 출생아의 기대수명이 처음으로 증가 멈춤을 기록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82.7세로 2017년과 같았다. 2015~2017년까지 최근 3년 동안 기대수명은 매년 0.3년씩 증가했다. 이번엔 제자리걸음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유럽에서도 2015년 폭염으로 사망자가 많이 늘면서 프랑스나 이탈리아의 출생아 기대수명이 0.1~0.2년 감소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을 성별로 보면 남성은 79.7, 여성은 85.7년으로 전년 대비 각각 0.1, 0.0년 늘었다. 남녀 간 기대수명 격차는 6.0년이었다. 1985(8.6)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0.7년이나 줄었다. 그러나 남녀 모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5.3)보다는 높았다. 여성의 기대수명은 OECD 회원국 가운데 일본(87.3)과 스페인(86.1)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더 살 것으로 기대되는 시간을 나타내는 기대여명은 대체로 증가했다. 지난해 40세였던 남성과 여성은 각각 40.8, 46.5년 더 살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보다 각각 3.2, 2.5년 늘어났다. 지난해 60세였던 남성은 22.8, 여성은 27.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추산됐다. 60대와 70대의 기대여명 역시 10년 전보다 각각 2.0~2.6년 증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0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 한파, 당신의 목숨을 노린다!”… 3대 사인 이것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