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0(일)

벨기에 귀족아들이 선교사 되어 ‘폐허 한국’에 온 까닭은?

고 지정환 신부, “가난한 농민들 돕자” 임실치즈 개척 땀, 눈물, 기도 헌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6 19: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415] 임실치즈 지정환 신부(1).jpg
지정환 신부는 벨기에 귀족집안의 막내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가난한 한국인을 위해 봉사하자”며 생면부지의 땅 한국에 1959년 12월 첫발을 디뎠다. 60평생을 가난한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사랑을 실천했다. <사진=임실군>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어떻게 살 것인가?” 모든 사람들이 늘 고민해야 하는 질문이다.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태어나 현재 이 땅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대한민국과 전혀 무관한 듯한 사람이 대한민국에 와서 한평생을 헌신한 사람이 있다. 우리는 이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탐욕와 죄악의 무수한 군상들을 보면서 옷깃이 저절로 여며진다. 그가 바로 임실치즈의 아버지인 지정환 신부다.

 

지정환 신부는 벚꽃이 하얗게 휘날리는 봄날 하늘로 갔다. 2019413일 오전 955분쯤 숙환으로 영면했다. 향년 88. 그는 416일 전주시 치명자산 성직자 묘지에 안장됐다. 지 신부는 벨기에 출신이다. 그의 본명은 디디에 세스테반스. 1959년 선교사로 한국에 온 이래 60여 년간 농민, 장애인 등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순백의 사랑을 실천했다. 성직자를 넘어 성인과 같은 삶을 산 것이다.

 

고인의 선종 소식을 <세계일보> 등 여러 언론들이 전하며 애도를 표했다.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감사와 존경의 눈물을 흘렸다. 정부는 415일 대한민국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은 대신하여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했다. 비록 그의 몸은 갔지만 이 땅을 위한 그의 기도와 찬송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정환 신부는 가수 노사연의 노래인 만남을 특히 좋아했다.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바보 같은 눈물 보이지 마라. 사랑해. 사랑해. 너를. 너를 사랑해.”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장례식 때 이 만남을 틀어달라고 유언했다고 한다. “우리의 모든 만남은 우연이 없다. 아주 귀하게 만났으니 서로 사랑해야 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렇다면 고 지정환 신부가 대한민국에 바친 땀과 눈물, 기도는 무엇이었을까?

 

가난한 한국인 돕자폐허의 한국 입국

 

지정환 신부는 193125일 벨기에 브뤼셀 귀족집안에서 태어났다. 32녀 중 막내다. 1958년 가톨릭 사제가 되었다. 그는 6·25전쟁으로 한국이 아프리카보다 더 가난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국행을 결심을 했다고 한다. 1959년 아주 추운 12, 전쟁의 잔해가 그대로 남아있던 부산항을 통해 한국에 첫발을 디뎠다. 그가 처음 목도한 한국에 대한 인상은 어떠했을까?

 

지 신부는 19603월 천주교 전주교구에 배속돼 전북 전주시 전동성당의 보좌신부가 되었다. 그는 한국에 왔으니 한국 사람과 같은 이름을 갖기를 희망했다. 그래서 김이환 주임신부가 한국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한다. 본명 디디에와 발음이 비슷한 를 성으로, 그리고 김 신부 이름의 끝 자 을 따서 정의가 환하게 빛난다는 뜻을 가진 정환을 이름으로 정했다. 훗날 임실 지씨의 시조가 되었다.

 

지 신부는 19617월 부안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했다. 농민들의 가난한 생활상에 큰 충격을 받고 삶의 터전을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했다. 그래서 부임 후 3년간 간척지 100(30만평)를 조성해 농민들에게 나누어주었다. 그 덕에 100가구가 약 3000평씩 땅을 갖게 되었다. 그러나 지 신부는 무리한 간척 과정에서 몸이 망가져 담낭 제거 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이 일로 지 신부는 나는 쓸개 없는 사람이여!”라는 농담도 자주 했다고 한다.

 

지 신부는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발령을 받았다. 부안과 마찬가지로 농민들이 가난에 힘겨워했다. 임실에는 유독 풀밭이 많았다. 그래서 지 신부는 다른 신부님으로부터 선물 받은 산양 2마리를 키워 우유를 생산해 보기로 작정했다. 하지만 한국 사람에게 낯설었던 산양유가 잘 팔리지 않았다. 그래서 팔다 남은 산양유로 치즈를 만들 생각을 하게 됐다.


[19450415] 지정환 신부11.jpg
지정환 신부가 생전에 임실치즈 역사 성가리 삼성마을 벽화 앞에서 목발을 짚고 서 있다. <사진=임실군>

 

한평생 한국치즈 산업 육성에 큰 기여

 

지정환 신부는 1967년에 전북 임실에 한국 최초의 치즈 공장을 설립했다. 그는 공장 지을 돈이 없어 벨기에의 부모님으로부터 2000달러를 지원받았다. 부모님은 치즈도 좋아하지 않는 아들이 한국에 치즈공장을 세운다고 하니 의아해했다고 한다. 임실치즈 생산에는 무수한 실패가 반복됐다. 지 신부는 두부 제조용 간수는 물론 간장이며 누룩까지 다 넣어봤다. 3년 여간 다양한 방법을 써 보았지만 제대로 된 치즈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지 신부는 하는 수 없이 치즈의 본고장인 이탈리아로 공부하러 갔다. 거기서 3개월 동안 치즈제조 기술을 익혔다. 치즈 제조법은 산업 기밀이어서 쉽게 배울 수가 없었다. 다행히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던 한 치즈 기술자가 노트에 기술을 적어 지 신부에게 주었다. 그렇게 공부하고 돌아와 1969년에야 균일한 치즈 제작에 성공했다. 임실 치즈는 4년만에 비로소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당시 한국 사람들에게 치즈는 낯선 단어였다. 지 신부는 직접 판로 개척에 나섰다. 외국인이 많이 머무는 호텔, 남대문의 외국인 전용 상점, 한국 최초의 서울 명동 피자가게도 찾아다녔다. 그 결과 임실치즈는 차츰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서울 특급 호텔에 납품될 정도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지 신부는 임실 치즈테마파크와 함께 임실치즈농협도 출범시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지 신부는 임실치즈라는 독자적인 브랜드 개발과 지방 특산물로 성장시키면서 한국치즈산업 발전의 계기를 만들었다. 나아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치즈 연구개발에도 최선을 다했다. 치즈가 무엇인지 잘 몰랐던 한국 사람들에게 치즈 생산을 통해 농가 생활수준 향상과 지역 경제발전의 중요한 초석을 쌓았다.

 

임실군은 임실치즈 테마파크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20여만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연 수익은 270억원 정도가 된다. 현재까지 임실치즈가 지역경제에 파급한 효과는 약 1000억원이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전국적으로 임실치즈피자 프랜차이즈 업체는 20여개다. 그리고 임실치즈를 쓰는 브랜드는 70여개다. ‘한국인 사랑의지 하나로 완벽히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다.

 

[190415] 지정환 훈자2.jpg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4월 15일 ‘임실 치즈 대부’ 고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민주화와 장애인 위해서도 행동한 성직자

 

지정환 신부는 대한민국의 민주화에도 큰 관심을 갖고 행동하는 지식인이기도 했다. 1970년대 박정희 정부의 유신체제에 강력하게 저항했다. 다른 외국인 선교사들과 항거운동을 하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추방당할 뻔 했지만 그간 이뤄 온 여러 공적 덕분에 추방을 겨우 모면했다. 그러나 정권의 감시를 받아야만 했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때는 시민군들에게 우유를 나눠주기 위해 트럭을 몰고 광주에 갔다가 광주의 참상을 목격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무렵 오른쪽 다리에 다발성신경경화증이 생겼다. 몸의 신경이 조금씩 마비돼 걸을 수 없게 되었다. 하는 수 없이 목발과 휠체어 신세를 져야 했다. 지 신부는 1981년 치즈공장의 운영권, 소유권을 모두 주민협동조합에 넘기고 치료를 위해 벨기에로 갔다. 3년간 벨기에에서 치료를 받고 1984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에겐 다시 장애인들의 고통이 가슴으로 다가왔다. 그는 전주 인후동에 중증 장애인을 위한 재활센터인 무지개가족을 설립했다.

 

지 신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희망을 가져라고 강조했다. 그래서 재활센터 이름에 희망을 뜻하는 무지개라는 단어를 넣었다. 지 신부의 도움으로 무지개가족을 통해 재활에 성공하거나 자립한 중증장애인은 100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지개가족들이 자립교육으로 동양화 자수를 배우고 나서 십자수로 초상화를 만들어 선물했다. 그러자 지 신부는 내가 죽으면 장례식 때 영정으로 써달라고 밝혔다.

 

지 신부는 2002년 치즈산업 육성과 장애인 복지에 기여한 공로로 호암상을 받았다. 이 때 받은 상금 1억원 등을 모아 2007무지개장학재단을 설립했다. 특히, 그는 2016년 대한민국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지 신부는 생전 공수신퇴(功遂身退)’의 원칙을 지켰다. ‘공을 이루었다면 이내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다. 그의 죽음은 이제 모든 공을 이루었으니 물러나야 한다는 것을 몸소 실천한 것일까?

 

정부는 치즈산업 발전과 장애인 복지, 한국 민주화에 대한 기여 등의 공적을 인정해 국민훈장 2번째 등급인 모란장을 수여했다. 농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고인은 영양 공급이 부족했던 어려운 시기에 선진국에서 젖소를 수입해 국민들에게 제공하는 등 한국치즈산업을 태생시켰다면서 임실을 치즈산업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킨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지 신부는 지병으로 병상에 누운 와중에도 임실치즈를 걱정했다. 하늘나라에서 밝은 미소로 부활하기를 빈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대한건국연합 대표, 녹색미래연대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의 악화, 과학기술의 진화, 인간의식의 변화, 국가안위의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변화와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30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벨기에 귀족아들이 선교사 되어 ‘폐허 한국’에 온 까닭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