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2(수)

“세계 최고 부자가 되려면 유대인을 능가하라!”

유대자본이 패권국 흥망성쇠 좌우…‘교육혁명’ 절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6 16: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204] 유대인1.jpg

유대인이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된 배경이 무엇일까? <탈무드>를 통한 토론과 공부라는 지적이 많다. <사진=EBS>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유대인을 능가해야 한다. 이것이 정답이다.”

최근 한 저명인사가 출판기념 북 콘서트에서 왜 어떤 나라는 번영하고, 어떤 나라는 쇠퇴하는가?”라고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15세기 이후 세계를 이끈 스페인-네덜란드-영국 등 패권국의 등장과 몰락의 이면에는 유대인들이 있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세계미래신문, 201921일자 보도>

그는 스페인이 국부를 축적하고 세계 패권국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스페인에 거주하던 유대인 상인들이 있었기 때문이었다스페인 국왕이 그들을 추방하자 몰락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대인들이 네덜란드로 넘어가자 네덜란드가 패권국이 되었고, 이들이 다시 영국으로 건너가자 이번에는 영국이 지지 않는 대영제국을 건설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지금 세계 패권국인 미국을 실질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거대 배후 세력은 다름 아닌 유대인들이다. 유대인들은 미국의 금융, 언론, 영화, 정치, 교육, 과학 등 거의 핵심 부분을 모두 장악하고 있다. 이것은 모두가 다 아는 비밀이 아닌 상식이 되었다. 과연 유대인들이 어떻게 세계 패권국 흥망성쇠의 열쇠를 쥐게 되었을까?

 

  ◆ 유대인의 생존과 세계적 부 축적의 비밀

  유대인은 세계 인구의 0.2%에 불과하다. 그런데 노벨상 수상자 25%, 세계 500대 기업 경영자 42%가 유대인이다. 유대인 기업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하여 스타벅스, 인텔, 던킨도너츠, 페이스북 등 세계적 기업들이 줄을 잇는다. 또한 빌 게이츠, 스티븐 스필버그, 앨빈 토플러 등 유명인사가 수두룩하다.

  수천 년 동안 박해를 받았던 민족이 어떻게 세계 부자들의 대열에서 선두로 나서고 지혜로운 민족의 대명사가 될 수 있었을까? 하버드대 교수이자 중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쑤린은 그의 저서 <유대인 생각공부>에서 유대인의 부의 원천은 독특한 생각 방법에 있다고 밝히고 있다.

  쑤린은 유대인은 모두 가정과 사회, 문화적으로 생각에 집중한다고 말한다. 소위 유대인식 생각인 것이다. 여기서 유대인식 생각이라 함은 적극적인 자세, 다시 말해 사물이나 상황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끄는 긍정적인 생각을 말한다. ‘부의 축적이라는 지상 최고의 목표에 대해 현실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생각하는 것이다

  쑤린은 유대인의 생각을 크게 6가지로 정리했다. 절망 가운데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다, 남과 다른 생각으로 확장한다, 부자들의 사고방식을 배운다, 재테크를 공부한다, 반드시 나눔을 실천한다, 더불어 경쟁한다. 이들 6가지가 유대인들이 멸시와 박해라는 최악의 조건 속에서도 부를 축적하고 세계의 부를 움직이는 힘의 원리가 되고 있다.

  유대인 출신 부자들은 이렇게 말한다. “돈을 버는 길은 매우 많다. 하지만 돈을 버는 길에는 아주 얇은 종이 한 장이 덮여 있다. 결국 이 종이를 알아채고, 나아가 이 종이를 뚫을 수 있는 강한 손가락이 누구에게 있는지가 관건이다. 오직 한 가지, 적극적으로 생각하기만 하면 당신도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190204] 유대인2.jpg

유대인들은 교육을 매우 중시한다. 특히 <탈무드>를 놓고 하부루타식으로 질문과 답변을 반복하여 지혜를 찾는다.<사진=EBS>  

 

  ◆ 유대인의 교육과 지혜의 근원

  그렇다면 유대인의 부의 원천이 되는 유대인식 생각은 어디에서 형성된 것일까? 바로 교육이다. 유대인 부모들은 독특한 유대인식 생각을 전하기 위해 가정교육에 심혈을 기울인다. , 유대인들은 결혼 전부터 자녀교육을 어떻게 할 지 준비한다. 그리고 이 아이를 임신했을 때 태아에게 책을 읽어주고 이야기를 들려준다.

  특히 가정에서 식사를 하면서 아버지와 자녀가 질문하고 답변한다. 한국의 가정과는 사뭇 다르다. 유대인의 가정교육에서는 지시나 훈계가 없다. <탈무드(Talmud)>를 놓고 열린 질문과 열린 답변을 반복한다. 그리고 학교와 사회에 가서도 이것을 계속 되풀이 한다. 즉 유대인들은 <탈무드>라는 율법서를 바탕으로 하브루타(havruta)’ 방식으로 평생공부하며 사고를 확대한다.

  <탈무드>는 유대인 율법학자들이 사회의 모든 사상(事象)에 대하여 구전·해설한 것을 집대성한 책이다. 2000여 명의 학자들이 10년 동안 편찬한 것으로 유대인들의 정신적·문화적 자산이 들어 있다. 여기에는 삶의 지혜는 물론이고 처세술 관련 교훈이나 일화들이 있는가 하면 어린이들도 재미있어 할 우화나 동화 같은 이야기도 많다.

  유대인들이 <탈무드>를 공부할 때는 하브루타방식으로 진행한다. ‘하브루타친구동료를 뜻하는데 나이, 계급, 성별에 관계없이 두 명이 짝을 지어 서로 논쟁을 통해 진리를 찾는 것을 의미한다. 하브루타의 특징은 토론의 승패는 중요하지 않다. 논쟁하고 경청하는 것이 중요한 과정이다. 하나의 주제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견해를 경험하게 된다. 이를 통해 새로운 창의적 아이디어를 끌어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근 한국의 교육계에서도 하브루타 방식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주입식, 암기식 입시문제로 인하여 홀대받고 있다. 한국이 교육을 통해 세계적 부를 축적하여 세계 최고의 국가를 건설하려면 교육혁명이 이루어져야 한다. 어떠한 방식으로 어떠한 인재를 키우느냐가 개인은 물론 기업과 국가의 미래를 결정한다. 유대인을 뛰어넘기 위해서는 유대인보다 더 뛰어난 교육방식이 창출되어야 한다.

 

  ◆ 우리는 할 수 있다. 그리고 해야 한다

  부를 축적하려는 유대인을 보는 시선이 모두가 긍정적인 것은 아니다. 일각에서는 미국·브라질·아르헨티나 도매 의류 상가에서 유대인을 몰아내고 자리를 꿰찬 이민족 사람들이 바로 우리 한국인들이다. 근면·성실로 새로운 부를 축적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한다. 또 다른 사람은 현재 호주에 유대인들이 꽤 많이 살고 있지만 소름끼치게 돈만 추구해 싫다고 말하기도 한다.

  사실 유대인들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교활하거나 잔인한 측면이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 고리대금으로 얻은 막대한 자본으로 미국의 군사력을 장악하고, 팔레스타인 국민들을 학살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배울게 많지만 배우지 않아야 할 것도 많은 민족이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그러나 우리가 세계의 번영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세계적 부를 축적하여야 한다. 국부가 곧 국력이기 때문이다. 한국인의 두뇌는 유대인보다 뛰어나다. 한국인은 유대인보다 1.2IQ가 높다. 게다가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인적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유대인은 1700만명 정도이지만 한국인은 5100만명이고, 북한과 교포를 포함하면 전 세계에 8000만명이 넘는다.

  문제는 교육혁명을 통해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다. 국가미래전략원의 한 관계자는 우리 한민족은 상상을 초월하는 저력을 갖고 있다. 그러나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독선과 아집으로 창의성을 짓밟는 교육풍토가 문제다며 교육혁명의 절박성을 주문했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 악화, 과학기술 진화, 인간의식 변화, 국가안위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60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최고 부자가 되려면 유대인을 능가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