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목)

‘세계최강’ 미국은 “왜 백악관이 ‘국가건설목표’를 주도했을까?”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 단행본 발행…“국가역량 결집 인프라 구축”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18 1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40420] 백악관-1.jpg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는 ‘왜 백악관이 국가건설목표를 주도했을까?’라는 제목의 단행본을 발간했다. 이 책은 “국가 역량을 결집시키기 위해 백악관이 주도했다”고 했다. 사진은 백악관의 모습이다. <사진=백악관>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소장 김호경 교수)왜 백악관이 국가건설목표(NCG, National Construction Goal)를 주도했을까?’를 부제로 <백악관 주도 국가 건설목표가 한국건설 미래에 주는 메시지>라는 제목의 단행본을 발간했다.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는 건설의 생산원가는 날로 높아지는 것에 비해 생산성은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국내 건설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미국과 한국의 건설혁신 목표와 전략을 비교하고, 한국의 건설 미래 혁신을 위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이 책을 비매품 연구총서 형태의 단행본으로 출간했다.

 

이 책은 미국은 21세기에도 세계 최강국 지위 유지를 위해 교통·에너지·주택 등 국토인프라 부실을 방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인프라 부실이 국민 삶의 질과 경제활동 기반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진단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책은 인프라 부실이 주체 산업 건설의 부실과 직결된 현실에 따라 대통령 직속으로 백악관에 건설·건축위원회(C&B) 조직을 신설했으며, C&B의 주도로 3년간 국가건설목표(NCG)’에 비전과 전략을 포함시키는 국가 어젠다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국가 역량을 결집시키기 위해 백악관이 주도한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 책은 나아가 같은 시기에 유사한 현안을 갖고 있었던 한국은 주관부처 주도로 부처소관 정책과 제도 개선에 그쳤던 것과 대비된다고 했다. 인프라를 교통과 주택에 한정시키고 공공 공사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혁신을 기대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입니다!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입니다. 함께 꿈을 창조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82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최강’ 미국은 “왜 백악관이 ‘국가건설목표’를 주도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