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토)

새책 [창조의 신], 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비책 제시… “뭘까?”

[1]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 탈고…“세계를 사랑과 혁명으로 품어라” 역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7.30 19: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0220] 만물창조-11.jpg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비책>의 집필을 완료하고 오는 10월 1일까지 출간창조하기 위해 집중적인 소개의 글을 쓰기로 했다. 장 대표가 최초로 이론화한 ‘세계창조론’은 “우주 만물과 세계는 아주 작은 한 점, 창조씨에서 태동되었다”고 보고 있다. 창조씨는 스스로가 발아, 성장, 변환하며 우주와 지구, 세상 만물을 창조하고 있다. <사진=세계창조재단>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기후 위기, 자연 재해, 괴질 창궐, 빈부 확대, 계층 갈등, 국가 분열 등 각종 문제가 폭발하고 있다. 인류는 지금 복합위기에 직면했다. ‘죽느냐 사느냐하는 중대 갈림길에 놓여 있다. 세계 대전환을 해야 한다. 그러나 세계는 갈수록 혼란과 혼돈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렇다면 인류는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가?”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근간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이에 대한 해법을 명쾌히 제시하고 있다. 장 대표는 최근 5년간 집중적인 집필을 통해 원고를 모두 작성하고 새책 출판을 준비하고 있다. 장 대표는 새책으로 탄생할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인류의 대혼돈과 불안정성의 시대를 해결할 단 하나의 유일한 방법은 바로 창조(創造: Creation)라고 강조했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을 새책으로 출판 창조하기 위해 오는 2023101일까지 원고 내용을 중심으로 소개의 글을 집중 집필할 예정이다. 이 때까지 독자들로부터 사전 책구입 주문을 받고 함께 세계창조에 도전하는 창조적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서울 관악산 창조의 길 순례와 세계창조포럼도 더욱 활발하게 전개할 것이다.

 

창조하는 신인간 호모 크리에이터첫 개념화

 

장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 ‘저자의 글에서 과거의 시각과 방식으로는 더 이상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 수 없다우리는 단순히 미래를 예측하거나 대응해서는 안 된다. 우리 스스로가 원하는 미래를 창조해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면 우리가 원하는 꿈과 미래를 창조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장 대표는 우리 모두가 창조하는 신인간, 호모 크리에이터(Homo Creator)’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호모 크리에이터란 용어는 장영권 대표가 최초로 창조하는 신인간, 신인류를 지칭하는 말로 개념화한 것이다. 호모 크리에이터는 스스로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신인간, 신인류다라고 규정했다. 장 대표는 호모 크리에이터만이 자신의 운명을 바꾸고 인류의 지속 가능한 생존과 상생공영을 창조할 수 있다지금은 우리 모두가 호모 크리에이터가 되어야 하는 비상 상황의 시기다라고 했다.

 

장 대표는 누군가는 자동차, 비행기, 컴퓨터 등을 최초로 만들었다. 누군가는 국가, 자유, 사랑, 평화, 영혼, 우주 등을 맨 처음 가슴에 품었다. 이들처럼 무엇을 처음으로 개념화하거나 만든 사람을 최초의 창조자, 퍼스트 크리에이터(First Creator)’라고 한다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인류의 역사는 바로 퍼스트 크리에이터들이 창조하고 주도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기존의 가치와 제도, 틀을 깨고 새로운 세계표준, ‘뉴 월드 노멀(New World Normal)’을 만들어 왔다는 것이다.

 

장 대표는 우리는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지 않고는 더 이상 생존할 수 없다천동설에 저항하여 지동설을 주장한 코페르니쿠스처럼 낡은 프레임의 파괴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과거의 생각과 방식으로는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할 수 없다현재 갖고 있는 생각이나 태도, 가치, 의식, 감정 등을 모두 파괴해야 새로운 미래가 창조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미래 창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장 대표는 인류에게 희망을 주는 세상에 없던, 세계를 바꿀꿈과 비전의 창조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우주와 세계를 뜨거운 사랑과 혁명으로 품어라가슴 뛰는 꿈과 비전의 창조는 세상을 바꾸는 거대한 동력이 된다고 했다. 그는 우리 인류의 더 나은 미래는 바로 한 사람, 한 사람의 위대한 꿈과 담대한 비전의 창조에 달려 있다새로운 시대를 여는 창조는 기존 질서에 대한 저항이고 혁명이다. 불가능하다는 상식을 깨고 담대한 미래를 창조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창조한국, 인류의 새로운 미래 창조 주도 필요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인류의 위대한 미래 창조를 우리, 대한민국이 주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주로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국들을 모방하고 추적해 왔다그 결과 홍익인간의 기치로 개국한 대한민국은 개발도상국을 졸업하고 선진국에 진입하였다고 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본격적으로 모방국가, 추격국가의 시대를 끝내고 새로운 미래를 주도적으로 창조해야 할 때가 되었다소위 대한민국이 퍼스트 크리에이터로서의 미래창조국가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이 국가 대전환을 통해 지향해야 할 국가 모습은 무엇이어야 할까? 장 대표는 그것은 창조국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현재 빈부 양극화, 성장 잠재력 약화, 미출산·고령화, 국민 갈등, 남북 분단 등 복합위기에 직면해 있다이를 극복하고 모두가 다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창조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창조국가는 기존의 사고와 질서, 제도를 혁명적으로 파괴하고 새로운 가치, 새로운 사상을 창조하여 세계를 주도적으로 선도해 나가는 나라다라고 설명했다.

 

장영권 대표는 대한민국이 창조국가가 되어 혁신적인 가치, 제도, 생태, 제품, 문화, 정신 등을 만들어 국부를 창출하면 초일류 국가로 도약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이제 과거가 된 모방국가나 추격국가의 틀을 깨고 퍼스트 크리에이터로서의 창조국가로 조속히 대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모든 국가시스템을 창조형 국가로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국민 모두가 창조하는 신인간이 될 수 있도록 창조교육을 강화하여 창조역량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창조국가인 대한민국을 구성하는 국민과 기업도 창조국민, 창조기업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 개인이나 국민들이 참여하는 기업은 모두 창조역량에 그 미래가 좌우된다개인이나 기업은 존재 목적을 명확히 설정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해야 풍요의 미래를 누릴 수 있다고 했다. 장 대표는 특히 기업은 제품이나 서비스, 시장과 고유 브랜드의 창조는 물론 최종적으로 고객을 창조해야 한다국민 개인이나 기업, 국가의 미래는 불멸의 창조에 달려 있다고 했다.

 

세계창조론 바탕 세계창조대학창설 동참 기대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세계창조론의 창조 개념, 본질과 원리, 법칙, 비, 방법과 도구 등을 파격적 접근을 통해 설명했다. 그는 창조의 신개념과 분석을 위해 인문적, 종교적, 과학적, 우주적 접근을 넘어 영성적 접근을 하였다. 특히 하나님의 창조의 원리와 방법인 생각, 말씀, 행동을 중요한 창조의 하나로 분석하였다. 성부 하나님과 성모 우주, 성자 인간의 31체 세계창조론도 최초로 제시하였다.

 

장영권 대표의 세계창조론은 기존의 창조 관련 개념이나 용어, 이론을 파괴하고 초월적 접근을 하였다. 여기에는 종교론적 창조는 물론 우조론적 창조, 과학론적 창조(근대물리학, 현대물리학, 양자역학), 영성론적 창조까지 모두 망라되어 있다. 이는 인간을 단순히 물질적, 육체적, 동물적 수준을 넘어 정신적, 영성적, 우주적, 신성적 존재로 보는 것이다. 이는 창조 에너지인 의 속성이 보는 대로 보이고, 창조하는 대로 창조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을 특별한 방법으로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사전 주문 독자로부터 책값 21만원을 받은 후 세계창조를 위한 독서토론에 초대할 예정이다. 책값을 21만원으로 한 이유는 자기가 자신을 스스로 창조하는 최적화 기간이 ‘21이기 때문에 하루 1만원씩으로 하여 산정한 것이다. 대한민국 개국신화에서 곰은 마늘을 21일간 먹고 인간이 되는 소원을 이루어 자신을 새로 창조하였다.

 

창조는 다양한 접근 법칙, 원리가 있다. 자기가 자신을 새로 창조하는 자기창조, 구성원 모두가 공동목표를 집단으로 창조하는 집단창조 또는 공동창조, 세계인류가 함께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세계창조가 있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자기창조, 집단창조, 세계창조의 목적과 방법을 서술했다. 창조는 하루아침에 일어나는 것도 있고, 수개월, 수십년, 수백년에 걸처 이루어지는 것도 있다. 창조는 부단한 반복과 도전이 필수적이다.

 

한편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근간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제시한 세계창조론을 바탕으로 세계창조대학을 설립하여 창조연구, 창조인재 양성, 창조기업, 창조국가, 창조세계 구현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성적 창조시대를 함께 이끌어갈 많은 인재들의 동참을 기다리고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관심과 후원을 기대하고 있다.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아름다운 선택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30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책 [창조의 신], 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비책 제시… “뭘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