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토)

창조의길 순례중 봉천놀이마당 관람 “창조는 놀이다” 얼쑤

세계창조재단, 제43차 창조의 길 순례…“함께 신명난 대동세상 창조하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3 10: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30520_봉천놀이마당_14.jpg
관악지역 전통문화공간 봉천놀이마당이 5월 20일 오후 관악산 제1광장 운동장에서 신명난 국악 한마당 공연을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얼쑤! 쉬어가며 신명나게 한판 놀아보자. 신명난 놀이는 최고의 창조활동이다.”

 

세계창조재단(대표 장영권)520일 오후 제43차 관악산 창조의 길 순례 중에 만난 봉천놀이마당 공연을 관람하며 이같이 밝혔다. 봉천놀이마당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관악산 제1광장 운동장에서 우리 국악 한마당공연을 신명나게 펼쳐보였다. 200여명의 관람객들은 박수갈채를 보내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봉천놀이마당은 1988년 민족·민중문화의 창조적 계승과 지역사회의 공동체적 문화발전을 목적으로 창립된 관악지역 전통문화공간이다. 올해로 35년째 풍물굿과 전통춤을 계승, 발전시키며 관악구를 넘어, 도시를 넘어 모두가 신명나는 대동세상을 만들기 위한 긴 여정을 이어왔다.

 

봉천놀이마당은 이날 3시간 30분 가량 웃다리 사물놀리를 시작으로 태평소 연주, 전라좌도진안중평굿 앞굿’, 삼도설장구, 고성오광대, 전라좌도진안중평굿 뒷굿공연을 선보였다. 50여명의 공연 연희자들은 꽹가리, , 장구, , 태평소 등 치고 두들기고 불며 흥겹고 신명난 놀이 한마당을 선사했다.

 

봉천놀이마당은 최근 몇 년간 코로나로 인하여 연습과 공연을 제대로 갖지 못했다. 다행히 코로나가 다소 누그러지자 맹렬히 연습한 결과를 이날 관악산 광장에서 선보였다. 단원들은 대체로 10대에서 70대 이상 고령자까지 다양하다. 대부분 직장인들로 퇴근 후에 관악구 낙성대동에 있는 문화공간에 모여서 연습한다.

 

개인들의 몸짓중 가장 흥겨운 기분과 멋이 생기는 순간을 신난다고 말한다. 그리고 여러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동시에 신날 때를 신명난다고 한다. 세계창조재단은 창조는 놀이마당 놀이처럼 신나게 몰입할 때 폭발한다새로운 무엇인가를 만들어 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정말 기분 좋은 일이다라고 밝혔다.

 

세계창조재단은 이어 공동체가 집단의 목표를 세우고 집단창조를 하는 것도 신명나는 일이다특히 복합위기가 몰려오는 현 시대에 절박한 것이 바로 공동창조다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창조는 놀이마당보다 더 극적이다. 창조는 우주의 모든 표정이며 미래의 좌표가 된다우리 모두가 합력하여 더 통쾌, 유쾌한 대동세상을 함께 창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창조재단은 세계창조대학을 설립하여 창조연구, 창조인재 양성, 창조기업, 창조국가 건설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성적 창조시대를 함께 이끌어갈 많은 인재들의 동참을 기다리고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관심과 후원을 기대하고 있다.

 

230520_봉천놀이마당_11.jpg
봉천놀이마당 본 공연이 끝나고 연희자, 관객들이 모두 모여 놀이 한마당을 신명나게 즐기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230520_봉천놀이마당_12.jpg
봉천놀이마당 연희자들이 관악산 제1광장에서 꽹과리, 징, 북, 장구를 치며 전통공연 한마당 공연을 하고 있다. 세계창조재단은 “창조는 신명난 놀이다”라며 “모두가 함께 신명난 대동세상을 창조하자”고 밝혔다. <사진=세계미래신문>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아름다운 선택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893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조의길 순례중 봉천놀이마당 관람 “창조는 놀이다” 얼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