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4(금)

세계창조재단, 관악산 ‘창조의 길’ 또 순례 공생을 창조하다

장영권 대표, “창조는 모든 생명들의 공존의 길이다” 강조 13번째 완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1 08: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0730] 관악산 창조의 길01.jpg

세계창조재단은 관악산 <창조의 길>을 지정하고 창조의 원리를 통한 세계창조를 모색하고 있다. 사진은 관악산 <창조의 길> 가는 길 인근에 있는 모습이다. 산을 보호하기 위해 나무길을 만들고 길 한가운데의 나무를 베지 않았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창조는 공생이 원리요 공존의 길이다.”

 

장영권 세계창조재단 대표는 730일 오후 관악산 <창조의 길>을 또 순례했다. 13번째 도전하여 완주했다. 그가 관악산 <창조의 길>을 지정하고 이에 나서는 목적은 무엇일까? 장영권 대표는 그것은 나의 존재 이유를 재확인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창조의 힘을 얻기 위함이다라며 창조는 모든 생명들의 공생의 원리요 공존의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장영권 대표는 이날 관악산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먼 옛날 우주가 탄생하고 지구가 생기면서 형성된 것들이다이들이 지금까지 생존하고 있는 것은 공존, 공생의 원리속에 창조적 변환을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모든 생명들이 이 창조원리에서 이탈하면 그 어떤 것도 더 이상 존재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장영권 대표는 옛날에는 관악산에 호랑이가 살았다. 그 호랑이는 이제 기록을 넘어 전설이나 설화로만 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호랑이는 한때 최상위 포식자로 한반도를 넘어 시베리아까지 호령했다. 가장 두려운 존재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관악산에 호랑이가 이젠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장영권 대표는 현생 인간인 호모 사피엔스가 지구상의 모든 맹수를 제압하고 최상위 포식자가 되었다그러나 인간도 탐욕과 무지로 지구를 파괴하고 모든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지 않는다면 박제가 된 호랑이의 운명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인간을 대체할 새로운 포식자가 등장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장영권 세계창조재단 대표는 창조는 아름답다.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조화롭게 공존, 공생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그러나 인간들이 아름다운 공존의 창조질서들을 마구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멸종의 시대를 앞당기는 폭군이 된 것이다라는 것이다. 장영권 대표는 인간의 존재 이유는 파괴가 아니다모든 생명의 공존과 공영을 가져올 새로운 창조혁명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영권 세계창조재단 대표는 지난 3년여간 창조의 모든 것은 담은 저서 <불멸의 창조>를 완성하고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창조의 탄생, 창조의 원리와 법칙, 창조의 도구, 그리고 원하는 꿈과 목표를 창조하는 방법 등을 서술하고 있다. 장영권 대표는 “<불멸의 창조>는 지구의 생명을 구하는 마지막 방주가 되길 기대한다며 출판사와 독자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220730] 관악산 창조의 길 04.jpg

 

[220730] 관악산 창조의 길02.jpg

창조는 아름답다. 창조가 아름다운 것은 모든 존재하는 것들이 공존과 공생을 하며 조화를 이루기 때문이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14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창조재단, 관악산 ‘창조의 길’ 또 순례 공생을 창조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