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와, 쌍무지개다”…퇴근길 시민들 서울 곳곳 환호·감탄

19일 저녁 소나기 내린 후 발생…“행운 생긴다” 공유하며 ‘코로나 위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20 0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719] 쌍무지개 001 (1).jpg

쌍무지개가 7월 19일 오후 6시 40분께부터 7시 40분께까지 1시간 10분여 동안 관악구 등 서울시 곳곳에서 아름다움을 연출하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 쌍무지개다.”

719일 오후 퇴근길인 아빠가 마중 나온 딸에게 하늘을 가리키며 소리를 질렀다. 딸은 , 정말 예쁘네라고 맞장구쳤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하나둘 동쪽 하늘에 떠있는 7가지 색깔의 무지개를 보며 연신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었다. 쌍무지개는 두 팔을 활짝 벌리고 해맑게 웃고 있는 소녀 같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쌍무기재는 이날 오후 640분께부터 740분께까지 1시간 10분여 동안 관악구 봉천동 등 서울시 곳곳에서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시장에 나은 사람들이 이를 보고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지친 마음을 위로했다. 시민들은 여기저기서 쌍무지개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가던 길을 멈추고서 사진을 찍었다.

  

[210719] 쌍무지개_03 (1).jpg
시민들이 하늘에 떠있는 쌍무지개를 보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이날 쌍무지개는 34도 안팎의 찜통더위를 몰아내려는 듯 천둥·번개를 동반한 갑작스러운 소나기가 요란하게 내린 직후에 발생했다. 먹구름이 걷히고 해가 뜬 가운데 가늘게 잔비가 내리며 멋진 장관이 만들어졌다. 특히 서울 하늘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들었는데 이날 쌍무지개는 아주 선명하게 나타나 자연의 신비로움에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이날 쌍무지개는 서울의 마포, 동작, 중구 등 곳곳에서 목격되었다. 심지어 경기도 의왕 등에서도 쌍무지개를 보았다며 페이스북과 카톡 등 SNS에 사진을 올려 아름다운 광경을 공유했다. 시민들은 오늘 하늘에 쌍무지개가 떴네요. 이를 보면 행운이 생긴대요.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서로 축복을 빌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171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와, 쌍무지개다”…퇴근길 시민들 서울 곳곳 환호·감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