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남북철도 하나로 잇자” “그러유!”…폭우·폭염에도 나선 까닭은?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 “우리 스스로 평화번영의 길 만들자” 동참 호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28 14: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527] 철도잇기2 (1).jpg
“평화의 생명줄, 공동번영의 젖줄-남북철도를 하나로 이읍시다!”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단에 참여한 장영권 대한건국연합 대표가 5월 27일 오전 충북 영동읍 시내 중심가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손피켓을 들고 남북철도 잇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남북철도, 하나로 잇자!” “그러유. 꼭 그렇게 해야 지유!”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One Korea Peace Railway)’ 추진단이 지난 427일 남북철도의 시작점인 부산역에서 출발한 지 한 달 만인 527일 충북 영동역에 도착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영동역 앞 광장에서 서울, 목포, 대전, 보령, 부천 등 전국 각지에서 결합한 50여명의 참여단과 함께 대전·충청지역 발대식을 갖고 힘차게 북으로의 대행진을 이어갔다. 휴전협정 체결일인 오는 727일 철도가 끊긴 파주 임진각에 도착할 예정이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평화철도, 평화통일시민연대 등 전국 100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대전·충청지역 단체 관계자를 비롯하여 변연식 평통사 공동대표, 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문국주 3·1서울민회 의장, 정해랑 주권자전국회의 공동대표, 장영권 대한건국연합 대표 등이 함께 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은 이날 아침부터 전국적으로 벼락·돌풍을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리는 가운데 비닐우의를 입고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남북철도 연결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통일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우리 국민들이 주체적으로 나서서 평화의 생명줄, 공동번영의 젖줄인 남북철도를 하나로 이어 나가자고 힘주어 말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은 발대식을 마친 후 영동읍과 옥천읍 주요 시가지를 행진하며 지역 주민들에게 남북철도 잇기 중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시가지 대행진을 하며 해당지역 버전으로 구호를 외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 부산과 경남, 대구·경북을 지난 이들은 대전·충청지역에서는 남북철도 하나로 잇자라는 선창에 맞춰 그러유라고 외치며 함께 웃고 힘을 내기도 했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은 길이가 50m가 되었다. 맨앞 경찰차에 이어 홍보차, 대행진단 기수, 안내 현수막, 남북철도 조형물, 행진단 등으로 이어졌다. 대행진단은 남북철도를 잇자라는 구호가 적힌 조끼를 입고 손 피켓 등을 들고 시가행진을 벌였다. 이를 본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대행진단을 향해 손을 흔들며 최고라고 응원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누가, 왜 대행진에 나섰으며, 어떻게 해야 남북철도 연결의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을까? 세계미래신문이 추적해 본다.

   

[210527] 영동발대 (2).jpg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 추진단이 5월 27일 오전 10시 충북 영동역 앞 광장에서 서울, 목포, 대전, 보령, 부천 등 전국 각지에서 결합한 50여명의 참여단과 함께 대전·충청지역 발대식을 갖고 있다. 이들은 휴전협정 체결일인 오는 7월 27일 철도가 끊긴 파주 임진각에 도착할 예정이다. <사진=세계미래신문>

 

남북철도의 꿈: “남북 평화 생명줄이자 공동번영 젖줄하나로 잇자

 

평화의 생명줄이자 공동번영의 젖줄인 남북철도를 하나로 이읍시다!”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 추진본부의 공식 구호이자 핵심 메시지다. 대행진단은 2018년 남북정상이 회담을 갖고 공동 발표한 판문점선언일인 427일 남북철도의 출발역인 부산역에서 발대식을 갖고 공식 출발을 알렸다. 판문점선언 16항에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적시되었다.

 

남북정상은 3년 전 두 손을 맞잡아 추켜올리며 온 겨레와 세계 앞에 판문점선언과 뒤이은 평양선언을 발표하였다. 이들 선언에는 한반도의 한가운데 끊어진 민족의 혈맥, 남북철도를 하나로 잇자는 민족의 염원이 자리하고 있다. 또한 연결된 남북철도를 타고 유라시아를 향해 비상하자는 민족의 이상도 숨 쉬고 있다. 80년 가까운 민족분단과 남북철도의 단절 속에서도 우리가 한 순간도 포기한 적이 없는 민족 웅비의 꿈이 담겨 있다.

 

그러나 2021427일 판문점선언 3년을 맞이했지만 외세와 민족 주체성 결여로 이행되지 못하고 사장될 위기에 놓여 있게 되었다. 이에 누군가 나서야 했다. ‘남북철도 연결라는 민족의 숙원 해결이라는 시대적 사명에 모든 것을 걸기로 했다. 남북분단의 최대 희생자인 노동자들이 먼저 깃발을 들었다. 농민, 종교인은 물론 지식인, 여성, 청년·학생들도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의 깃발 아래 전국 100여개 단체와 시민, 주민들이 속속 참여했다.

   

[21052] 옥천 행진 (1).jpg
남북철도잇기 한반도평화대행진단이 5월 27일 오후 충북 옥천역에서 출발하여 옥천읍 시가지를 행진하며 “우리 스스로가 민족의 혈맥인 남북철도를 연결해 나가자”고 외치고 있다. 길게 늘어선 행진단이 경찰의 안내를 받으며 4거리에서 좌회전을 하기 위해 신호등이 바뀌길 기다리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남북철도의 연결: “인류의 문화와 문명, 평화 대전환의 대역사 시작

 

남북철도 연결 우리가 해내자. 우리가 한반도 평화의 주인으로서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에 나섭시다.” 이렇게 모인 대행진단은 한반도의 남단 제주도를 거쳐 427일 부산역을 출발했다. 이들은 727일까지 남북철도가 끊긴 임진각까지 장장 90일 동안 550를 북으로, 북으로 행진하고 있다. 특히 역이 있는 주요 도시에서는 남북철도 잇기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끌고 밀며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국민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통일열차의 노반을 깔고 있다.

 

평화, 번영, 통일의 꿈을 싣고 철마를 달리게 한다.” 남북철도 잇기 대행진단은 천둥과 번개, 폭우와 폭염을 뚫고 북으로 한 걸음 한 걸음 기적소리를 내며 진군하고 있다. 527일은 경남, 대구, 경북을 거쳐서 마침내 남녘 땅 한 가운데에 있는 충북 영동역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에 영동읍 시가지 행진을 거쳐 오후에는 옥천읍 시가지 누볐다. 이들은 대전을 거쳐 천안, 수원 등을 경유하여 서울, 파주까지 가게 된다. 더 이상 갈 수 없는 개성과 평양, 그리고 파리와 런던은 상상과 꿈, 결연한 의지로 가게 될 것이다.

 

남북철도잇기 대행진단에 참여한 장영권 대한건국연합 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기차를 타고 평양을 거쳐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에 갈 날을 생각하니 감격스럽다. 우리 후손들은 아마 아프리카 최남단 남아공은 물론 알래스카를 거쳐 남미까지 질주하게 될 것이다. 5대양 6대주 우리 한민족의 꿈과 기개가 인류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할 것이다. 인류의 문화와 문명, 평화 대전환은 남북철도 잇기에서 그 대역사가 시작된다. 함께하는 일은 정말 가슴 벅찬 일이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747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북철도 하나로 잇자” “그러유!”…폭우·폭염에도 나선 까닭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