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 소년 안데르센에 “이걸 글이라고 썼니?” 핀잔…대반전 말은?

★지혜창조 이야기(62)-희망을 주는 말 한 마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8 11: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328] 안데르센 (1).jpg
안데르센은 덴마크 출신의 동화 작가로 ‘동화의 아버지’로 불린다.

 

소년 안데르센에 이걸 글이라고 썼니?” 핀잔대반전 말은?

지혜창조 이야기(62)-희망을 주는 말 한 마디

 

 

덴마크의 오덴세라는 마을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로 태어난 한 소년이 있었다.

 

소년은 글쓰기를 아주 좋아했다.

11세에 처음으로 희곡을 썼고 기대에 찬 마음으로 사람들에게 보여줬다.

하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기대와 달리 냉담했고 이걸 글이라고 썼니?”라며 오히려 핀잔을 주었다.

 

소년이 크게 실망한 채 울상인 얼굴로 집에 돌아오자 어머니는 그를 꽃밭으로 데려갔다.

 

여기 이제 막 돋아난 잎새를 보렴.

지금은 보잘것없어 보이지만 언젠가는 아름다운 꽃을 피운단다.

이 잎새처럼 너도 마찬가지란다.”

 

이 소년은 어머니의 말에 크게 용기를 얻었다.

그리고 훗날 아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어른들을 위로하는 위대한 작가가 되었다.

 

그 소년은 바로 미운 오리 새끼’, ‘성냥팔이 소녀등을 집필한 세계적인 문호, 안데르센이다.

 

한 사람의 가능성은 열매를 맺기 전까진 크기와 무게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새싹과 같다.

주변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작은 꽃이 되기도, 큰 나무가 되기도 한다.

 

모두가 따뜻한 위로의 말로 서로의 가능성을 키워나간다면 세상은 조금 더 따뜻해질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254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소년 안데르센에 “이걸 글이라고 썼니?” 핀잔…대반전 말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