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코로나19 극복 글로벌 진출 성공하자”…ICT 수출기업 모집

본투글로벌센터, 3월 31일 마감…110개사 선발 특허 등 맞춤형 컨설팅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6 08: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326] 글로벌진출0 (1).jpg
본투글로벌센터가 3월 31일까지 2021년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신청 접수를 받는다. <사진=본투글로벌센터>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해외 진출에 특화한 프로그램을 확대하여 글로벌 진출의 성공을 돕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331일까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혁신 기술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접수한다고 325일 밝혔다. 신청 접수는 본투글로벌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받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해외진출 준비 유무에 따라 목표 지역 특화형 기업(50) 해외진출 성장형 기업(30) 조인트벤처 기술매칭형 기업(·하반기 총 30)으로 나눠 총 110개 기업을 선발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올해 글로벌 진출에 특화한 프로그램을 확대해 전면에 내세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이 장기화하며 자칫 주춤해질 수 있는 기업을 앞으로 끌어내 글로벌 진출을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다.

 

먼저 해외진출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에는 글로벌 진출에 바탕이 되는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홍보(PR) 등의 경영 컨설팅을 기본 제공한다.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등을 통한 내부 컨설팅과 함께 해외 거점에 있는 80여개 글로벌 컨설팅 전문 기관의 외부 컨설팅을 지원한다.

 

글로벌 대기업과 국제기구 혁신 기술 수요처와의 기술 검증(PoC)을 위한 수요 연계형 파트너십 프로그램 혜택은 물론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IR), 해외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등 기술 수요 기업과 사업 제휴 지원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 및 각종 세미나에 참여할 기회도 주어진다.

 

해외진출 준비 단계별 특화 프로그램도 있다. 제품·서비스를 시장에 출시한 목표 지역 특화형 기업에는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동남아, 중동, 중남미 등 현지 시장 수요를 파악해 제품을 검증받고,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 PMF(Product-Market-Fit)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제품·서비스 출시 전인 해외진출 성장형 기업에는 타깃 시장별 코디네이터를 배정해 기업별 고객 분석과 해외진출 계획 수립, 전문가 멘토링 등 액셀러레이션 참여 혜택을 주는 6개월 집중 성장 Boot-X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해외진출 성장형 기업은 41일부터 22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현재 주요 다자 개발은행 및 국제기구들과 연계해 미국, 유럽, 중동, 중남미 지역 스타트업 육성 기관과 온라인 교류 행사를 마련하고 글로벌 합작법인 설립 후보 기업 발굴 등을 진행하고 있다. 조인트 벤처 기술매칭형 기업은 412일까지 접수를 한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현 시대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이뤄낼 수 있도록 해외진출 지원사업에 더 풍부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배치했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우리 기업이 전 세계 혁신 기업과 합작 협력을 이끌어 나가는 데 힘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322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극복 글로벌 진출 성공하자”…ICT 수출기업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