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세계칼럼] 강도들이 용서를 빈 칸트 아버지의 ‘위대한 정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2 19: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312] 칸트9 (1).jpg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 세워진 이마누엘 칸트의 동상.

 

[세계미래신문=이욱희 객원논설위원]임마누엘 칸트는 도덕 철학을 높이 세운 위대한 철학자다. 그의 묘비에는 이런 글이 씌어 있다.

생각을 거듭할수록 감탄과 경외로 나의 마음을 가득 채우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나의 머리 위에 별이 총총히 빛나는 하늘이며 다른 하나는 내 안의 도덕 법칙이다.” 하늘의 별처럼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양심이 자기 마음속에 또렷이 빛나고 있다는 뜻이다.

 

칸트가 도덕 법칙을 강조한 데에는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어느 날 그의 아버지가 말을 타고 산길을 지날 때였다. 강도들이 그에게 가진 것을 빼앗은 뒤 물었다.

숨긴 것이 더 없느냐?”

없습니다.”

그럼 이제 가거라.”

 

물건을 모두 빼앗은 강도들은 그를 놓아주었다. 그런데 길을 가던 칸트의 아버지는 바지춤에 몰래 숨겨둔 금 덩어리가 있음을 뒤늦게 발견했다. 그는 강도들에게로 다시 돌아갔다.

조금 전에는 경황이 없어 숨긴 게 없다고 했지만 지금 보니 이 금덩이가 남아 있었습니다. 받으십시오.”

그 말에 강도들은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강도는 빼앗은 물건들을 돌려주면서 그 앞에 엎드려 용서를 빌었다.

감나무에 감이 열리고 배나무에 배가 열리는 법이다. 정직한 아버지에게서 양심의 횃불을 밝힌 위대한 철학자가 태어날 수 있었다.

 

미국에서 열린 전국 철자 맞히기 대회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한다. 열세 살 소년이 echolalia [èkouléiliə]의 철자를 틀리게 얘기했으나 심사위원이 잘못 듣고 맞았다고 하는 바람에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되었다. 아이는 자기가 틀렸다는 사실을 심사위원에게 솔직히 털어놓았고 결국 탈락했다.

 

다음 날 뉴욕타임스는 이 정직한 아이를 철자 대회 영웅으로 신문에 소개했다. 아이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더러운 인간이 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에선 지도층 인사들이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고 증거가 드러나도 갖은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한다.

그들의 마음속에 칸트처럼 빛나는 양심이 존재하기는 하는 걸까? 정직한 사람이 바보 취급을 당하는 환경에서 한국의 철자 영웅이 태어날 수 있을까? 마음이 천근처럼 무거워지는 오늘이다. <위아가치디자인연구소 소장>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374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칼럼] 강도들이 용서를 빈 칸트 아버지의 ‘위대한 정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