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 두 사람이 고기 한 근씩 주문했는데 양은 천양지차…왜?

★지혜창조 이야기(57)- 이명동인의 ‘철수와 김 서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14 18: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605] 사회갈등-12.jpg

 

두 사람이 고기 한 근씩을 주문했는데 양은 천양지차?

지혜창조 이야기(57)- 이명동인의 철수와 김 서방

     

옛날, 김철수라는 상놈이 푸줏간을 열었다. 그런데, 그를 잘 아는 양반 두 사람이 시장에 들렀다가 이 푸줏간으로 들어왔다.

 

첫 번째 양반 한 사람이 주문했다.

, 철수야! 고기 한 근만 다오.”

, 여기 있습니다.”

김철수는 양반이 주문한 고기 한 근을 베어 내놓았다.

 

두 번째 양반도 고기를 주문하려는데 박철수의 나이가 꽤 든 것 같은지라 말을 좀 다듬었다.

김 서방, 나도 고기 한 근 주시게.”

, 알겠습니다.”

 

이렇게 대답한 김철수는 처음보다 훨씬 많은 양의 고기를 썰어 두 번째 양반 앞에 내놓는 것이었다.

먼저보다 두 배는 족히 되어 보였다.

 

그러자 첫 번째 양반이 역정을 내며 말했다.

아니 이놈아! 같은 고기 한 근을 주문했는데, 어째서 이렇게 차이가 많이 난단 말이냐!”

, 그거야 앞엣 고기는 철수가 잘랐고, 뒤엣 고기는 김 서방이 잘라서 그렇답니다.”

김철수가 이렇게 천연덕스럽게 말하니 앞의 양반은 아무 대꾸도 하지 못했다.

 

철수와 김 서방은 이명동인의 한 사람이다.

그런데, 말 한 마디에 따라 서비스의 질이 이렇게 다른 것이다.

 

사람을 신분이나 나이는 물론 계급이나 생김새로 구분해서 대하면 안 된다.

또한 입은 옷이나 소유나 재산이나 타고 온 자동차나 외양으로 대우해선 안 된다.

말 한 마디에 철수와 김 서방이 되는 것처럼, 인간의 감정이란 의외로 단순한 면이 있다.

- <세상을 바꾸는 좋은 글>중에서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729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두 사람이 고기 한 근씩 주문했는데 양은 천양지차…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