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핸드폰 쓰고 산책만 해도 용돈 받는 앱 ‘브링인’ 나왔다

블록베이스, 여가활동 때 자동 지급된 ‘볼’로 퍼즐 맞추면 ‘상금’ 보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07 10: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106] 용돈앱6 (1).jpg
블록베이스가 코로나 시대를 이겨낼 수 있는 슬기로운 앱 ‘브링인’을 출시했다. 사진은 브링인의 서비스 홈페이지 모습이다. <사진=블록베이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핸드폰을 쓰고 산책이나 걷기만 해도 상금을 받을 수 있는 앱이 나왔다. 모비스가 설립한 스타트업인 블록베이스는 코로나 시대를 이겨낼 수 있는 슬기로운 앱 브링인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됨에 따라 직장동료는 물론 가깝게 지내던 친구, 심지어 가족들조차도 자유롭게 만나지 못하는 집콕생활이 이제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일상이 되고 있다. ‘집콕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지치고 답답한 우리 국민들의 몸과 마음을 지켜줄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블록베이스는 15브링인이라는 앱을 출시했다. ‘브링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답답하고 움츠려 있는 우리들의 일상에 좀 더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고, 장기간 코로나로 지쳐 있는 국민들의 건강을 지켜주고 지친 마음까지 치유해 줄 수 있는 착한 서비스를 지향하는 오픈 플랫폼으로,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전국의 모든 국민들이 즐길 수 있다.

 

브링인 서비스는 기존의 상업성 광고 위주의 보상 앱과 달리 사용자가 평소처럼 핸드폰을 사용하거나 걷기만 해도 자동으로 볼이 모아지고(쌓이고), 이렇게 모아진 볼을 이용해서 여러 가지 상금(포인트)이 걸려있는 퍼즐을 맞춰 상금을 획득하는 앱이다. 12세 이상이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볼을 더 많이 모을수록 상금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높일 수 있어 짬짬이 시간 날 때마다 내 주변(, 직장) 생활권 반경 내에서 동기부여가 될 수 있도록 간단한 미션 형태의 가벼운 운동(산책·걷기)을 하면서 추가로 볼을 모을 수 있다. 또한, 실내(집안, 직장)에서도 답답한 마음을 달래 줄 수 있는 여러 가지 힐링 콘텐츠를 본인이 원하는 시간에 선택적으로 즐기면서 볼을 얻을 수 있는 서비스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여가활동 및 혼자서 하는 여가활동이 크게 증가했다. 이어 많이 하는 여가활동으로 산책 및 걷기가 꼽혔다. 블록베이스는 국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여가 공간으로 일상 생활권 내 집 주변 공터’, ‘생활권 공원을 꼽을 정도로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일상생활에서 활력과 동기부여가 될 수 있는 안성맞춤으로 브링인앱이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블록베이스는 20189월 코스닥 상장 모회사인 모비스가 자본금 1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기존의 거대 인터넷·플랫폼 기업들이 그들만의 생태계를 기반으로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인터넷 세상이 아닌, 사용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주체가 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가치를 직접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창출되는 기회와 이익을 네트워크에 참여해 직간접적으로 기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공정하게 되돌려 줄 수 있는 BM을 모토로 설립한 회사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315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핸드폰 쓰고 산책만 해도 용돈 받는 앱 ‘브링인’ 나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