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일)

“뉴 노멀 시대의 미래 일터, 코로나19 등 감염병 지침 필요”

재단법인 피플 후원 ‘안전보건 포럼’서 소규모 사업장 등 근무환경 개선 지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0 2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20519] 재단피플.jpg
‘코로나19와 사업장 방역관리’를 주제로 개최된 제7회 미래일터 안전보건포럼에서 토론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재단법인 피플>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일상은 물론 경제 사회의 많은 부분이 변화되는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열리며 미래 일터와 안전보건 환경 역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취약하며 이에 대한 대책이 강구되어야 한다.”

 

재단법인 피플 후원으로 제7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519일 서울 프리마호텔에서 코로나19와 사업장 방역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다. 이날 포럼에서 산업안전보건 분야의 내로라하는 전문가들이 모여 최근 코로나19 이슈와 관련한 사업장 내 감염병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이같은 인식을 공유했다.

 

최재욱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사업장 내 신종 감염성 질환 관리 방안을 소개했다. 최 교수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거나 전체 인구 내 충분한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산발적인 집단 감염 발생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의 정책 효과에 대한 시뮬레이션 결과도 소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국경 봉쇄보다도 바이러스 전파 속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었지만, 사회 피로도와 경제 영향을 고려해 거리두기 역시 지속가능한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토론에는 김태옥 명지대학교 화학공학과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원종욱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원장, 정혜선 가톨릭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 이신재 전 대한산업보건협회 총괄이사가 토론에 참여했다.

 

대한직업환경의학회 회장 원종욱 교수는 국내 사업장 80%가량이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으로 사업장 내 감염 예방과 대응에 취약하다며 소규모 사업장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유급병가나 휴업급여 제도의 활용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지적했다. 원 교수는 이번 코로나19를 계기로 상병급여의 지급 등 아파서 쉴 수 있는 권리에 대한 고민이 사회적으로 공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직업건강협회 회장 정혜선 교수는 콜센터 및 사무직 근로자 등이 근무하는 업종이 법상 보건관리자 선임대상에서 제외되어 있어 감염 관리에 취약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정 교수는 전 업종에 보건관리자를 배치하여 감염병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개인적 차원의 위생 지침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근무환경 개선 등 일터 차원의 관리 지침을 수립하고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날 토론에서는 이신재 전 안전보건공단 기술이사가 미국 산업안전보건청(OSHA)의 대응 사례와 국내 산업안전보건법령 상 병원체에 의한 건강장해 예방, 공기매개 감염 노출 위험작업 시 조치기준 등이 소개됐다.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안전보건 관련 위험 요인을 파악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등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에 기여코자 2019년 출범했다.

 

한편 재단법인 피플은 설립 초기부터 산재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산재가족을 위해 산재가족희망센터를 운영하여 공익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왔다. 앞으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산재 예방 사업에도 역점을 두어 일을 통해 삶의 의미와 행복을 찾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나가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342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 노멀 시대의 미래 일터, 코로나19 등 감염병 지침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