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어르신 “나 외로워”라고 말하면 재미있는 ‘감성 대화’도 제공

SK텔레콤, ‘LG폴더2’ 폴더폰에 음성인식 AI비서 ‘누구’ 첫 탑재…정보 접근 개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8 12: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0417] AI누구 (1).jpg
SK텔레콤이 LG전자에서 출시하는 폴더폰 ‘LG폴더2’에 음성인식 인공지능 비서 ‘누구’를 탑재한다. <사진=SK텔레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폴더형 휴대폰에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처음으로 탑재되어 주목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LG전자에서 출시하는 ‘LG폴더(Folder) 2’SK텔레콤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비서 누구를 탑재한다고 417일 밝혔다. 그간 폴더폰을 주로 사용하는 어르신 세대는 정보 접근으로부터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로 SK텔레콤 조사 결과, 전작인 ‘LG폴더를 사용하는 고객 중 60대 이상의 비율은 약 70.5%로 실버 세대의 폴더폰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어르신들에게 친숙한 형태인 폴더폰에 가장 단순하고 편한 방식인 음성 인식을 탑재함으로써 고객의 정보 접근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LG폴더2’를 사용하는 SK텔레콤 고객은 간단한 음성 질문만으로 원하는 정보를 쉽게 탐색할 수 있다. 실행 방법은 간단하다. 통화 버튼 상단의 마이크 심볼이 새겨진 ‘AI 핫키버튼을 누르면 인공지능 비서 누구가 실행된다. 인공지능 비서가 제가 도울 일을 말해주세요라고 응답하면 궁금한 내용을 물어보면 된다. 그럼 누구가 답변을 음성과 텍스트로 동시에 알려준다.

 

예를 들어 트로트 가수 OOO 나이가 몇 살이야?”라고 물으면 AI비서가 가수 OOO의 나이는 30세입니다라고 대답해준다. 날씨 계산기 날짜 어학사전 백과사전 기능 등 궁금한 내용을 해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나 외로워와 같은 감성 대화를 통해 재미 요소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LG폴더2’ 출시를 맞아 417일부터 731일까지 총 3개월간 ‘LG폴더2’ 누구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고객을 대상으로 누구이용 시 소요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LG폴더2’는 인공지능 서비스 외에도 어르신 세대의 이용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추가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우선 사용자가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즉시 보호자에게 통화를 시도하는 ‘SOS’ 기능을 탑재했다. ‘LG폴더2’ 이용자는 단말기 뒷면에 위치한 ‘SOS’ 버튼을 빠르게 3번 누르면 5초 뒤에 사전 등록된 보호자 번호로 자동 통화 연결이 되며 위치 정보도 함께 전송된다.

 

또한 폰을 열지 않고도 시간, 전화, 문자 수신 여부를 확인 가능한 외부 알림창 기능, 데이터 사용 없이도 청취 가능한 FM라디오 기능, 비밀번호 설정으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 잠금 기능 등도 탑재됐다.

 

‘LG폴더2’의 출고가는 198000원이다. SK텔레콤 고객이 월 33000원 요금제인 T플랜 세이브 요금제를 이용하면 공시지원금 9만원을 지원받아 10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색상은 플래티넘 그레이, 화이트 2종으로 출시된다.

 

문갑인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폴더폰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LG폴더2’에 인공지능 비서 누구를 탑재했다앞으로도 실버 층의 다양한 요구와 사용성에 맞춘 합리적인 가격의 스마트폰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3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르신 “나 외로워”라고 말하면 재미있는 ‘감성 대화’도 제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