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4(일)

펄펄 끓는 유럽 대륙 폭염 ‘비명’…과연 지구의 미래 운명은?

북극 해빙도 갈수록 심각…환경단체 “생존의 문제” 기후행동 동참 호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7 13: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727] 기후위기-13.jpg
최근 필리핀의 한 해안가에서 발견된 아기고래의 사체를 조사단이 둘러보고 있다. 사인은 위장에서 검출된 40kg의 비닐봉지와 플라스틱 등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인간이 무심코 버린 물건이 아기고래의 꿈을 좌절시켰다. <사진=그린피스>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프랑스, 벨기에 등 서유럽 대륙이 펄펄 끓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비명을 지르고 있다. 파리는 무려 섭씨 42.6도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기온을 갈아치우고 있다. 폭염으로 원전 중단, 철로 화재 등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은 세계 곳곳에서 앞으로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북극 빙하가 예측보다 최대 100배 빨리 녹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구온난화가 상상 이상으로 급속 진전되고 있다. 기후변화로 북극과 남극의 얼음이 줄어들면서 생태계가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 북극곰과 펭귄들은 점점 살 곳을 잃어 생존의 위기에 처해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각국 정부는 기후변화 대응에 무감각한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을 비롯한 세계의 환경단체들이 각국 정부에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기후위기 대응 비상 활동에 나서고 있다. 지구는 지금 동시다발적인 환경문제로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다행히 우리에게는 아직 기회의 문이 조금은 열려 있다. 이를 위해 한국의 환경단체들이 기후행동을 결성하여 활동을 본격화했다.

 

세계 각지에서 폭염, 홍수, 태풍, 가뭄 등의 기상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환경운동가들은 기후변화 대응은 생존의 문제다.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한시라도 빨리 행동해야 한다며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미래세대도 깨끗한 세상에서 살 수 있도록 지구를 위한 변화를 만들어 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과연 인간이 기후변화로 파괴되어 가고 있는 지구를 구할 수 있을까? <세계미래신문>이 집중 추적해 본다.

 

[190727] 프랑스 폭염-21.jpg
프랑스 파리가 연일 낮 최고기온을 경신하는 등 서유럽이 폭염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사진은 프랑스 에펠탑 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MBC>

 

서유럽 기록적 폭염철로 화재 등 피해 속출

 

프랑스 파리의 725(현지시간) 432분 몽수리에서 측정한 최고기온은 섭씨 42.6도로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아프리카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보다 더 높았다. 기존의 파리의 낮 최고기온은 1947728일 기록한 40.4도였다. 이 같은 소식을 <연합뉴스>, 등 국내언론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프랑스 파리의 낮 기온이 섭씨 40도를 넘은 것은 1873년 기상관측 이래 이번이 두 번째다. 프랑스는 지난 2003년 최악의 폭염으로 2주 동안 노인 등 무려 15천여명이 사망하는 폭염 피해를 겪기도 했다. 프랑스 당국은 폭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프랑스 외에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등도 폭염이 강타하고 있다. 독일 니더작센주 링겐도 관측 이래 최고 기온인 42.6도를 기록했다. 여름철 기온이 비교적 낮은 편인 수도 베를린도 30도를 넘겼다. 네덜란드도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네덜란드는 이날 오후 2시께 헬더스 데일런의 기온이 41.7도를 기록한 것으로 보고됐다. 1944년 이후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벨기에 기상청(MRI)은 리에주 인근 앙글레르의 7월 25일 낮 기온이 섭씨 40.2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벨기에에서 지난 1833년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후 186년 만에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다. 벨기에 기상청은 대서양에 저기압이 자리를 잡으면서 이베리아반도로부터 뜨겁고 건조한 공기가 영향을 미쳐 현재 벨기에에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폭염 피해도 곳곳에서 잇따르고 있다. 강물의 온도 상승으로 냉각수 과열이 우려됨에 따라 프랑스와 독일 등지에서는 일부 원자로 작동이 중단되거나 중단될 예정이다. 영국에서는 철로에서 화재가 나는가 하면 벨기에에서는 열차가 운행 도중 갑자기 멈춰서 수백 명의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알래스카 빙하, 예측보다 100배 빨리 해빙

 

북극의 빙하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알래스카에 있는 한 빙하의 해저 부분이 이전 예측보다 최대 100배 빨리 녹고 있다는 충격적인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최신호(26일자)에 실렸다고 <서울신문>72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 오리건대 연구진이 미 알래스카주() 주도인 주노 남쪽 해안에 있는 르콩트 빙하의 해저 부분을 음파탐지 기술을 사용한 새로운 조사 방식으로 연구한 결과 예상 밖으로 녹는 비율(용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빙하의 종말시기를 상당히 앞당기는 것으로 큰 우려감을 주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해양학자 레베카 잭슨 교수는 우리는 르콩트 빙하 주변 해양 환경과 융빙 속도를 측정했으며 그 측정치가 예측했던 자료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이는 용융률이 현저하게 높으며 때로는 기존 이론의 예측보다 100배 높은 것까지 보여준다고 말했다고 <서울신문>이 밝혔다.

 

[190727] 기후위기-33.jpg
그린피스 등 한국의 환경단체들이 7월 23일 ‘(가칭)기후위기비상행동’을 결성하기 위한 모임을 갖고 있다. <사진=환경운동연합>

 

그린피스·환경운동연합 등 기후행동 결성

 

기후변화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이를 방지하기 위해 환경단체들이 나섰다. 그린피스·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45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가칭)기후위기비상행동(이하 기후행동)’을 결성하고 활동을 본격화 했다. 한국 환경단체들의 기후행동결성은 한국사회에 퍼져 있는 기후위기와 기후부정의에 대한 폭넓은 우려를 극복하고 온실가스의 획기적인 감축을 전개하기 위한 것이다.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은 지난 723일 그린피스 한국사무소 회의실에서 모여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온난화 위기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이에 공동대응하기 위해서 기후행동을 결성하고 기후온난화 방지에 나섰다. ‘기후행동은 우선 오는 921기후 집회와 행진(climate strike)’을 대규모 행동으로 개최하여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적극 알려나가기로 했다.

 

특히 923일 미국 뉴욕에서 예정된 유엔 기후변화 세계정상회담을 앞두고, 기후위기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920일부터 27일까지 이어지는 국제적인 기후행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환경단체들은 영국, 프랑스, 캐나다를 포함한 16개 국가와 800여개의 지방정부가 기후비상상태를 선언하고 있다한국도 전 세계의 흐름에 합류하고 2050배출 제로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후행동은 각계각층의 단체와 개인들에게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비상행동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87() 오후 2시 서울 성프란치스코회관 211호에서 9월 기후행동을 준비하기 위한 워크숍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들은 이날 워크숍에서 기후행동의 정식 명칭과 요구사항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녹색미래연대의 한 관계자는 지구 위기는 지구에 사는 모든 생명의 위기다이제 지구 구하기에 모두가 나서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탄소배출 제로 운동을 비롯하여 비닐·플라스틱 사용 안하기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특히 정부의 환경정책 강화와 기업들의 환경파괴 제품 생산을 과감하게 줄여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대한건국연합 대표, 녹색미래연대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의 악화, 과학기술의 진화, 인간의식의 변화, 국가안위의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변화와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위대한 자기혁명>을 비롯하여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959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펄펄 끓는 유럽 대륙 폭염 ‘비명’…과연 지구의 미래 운명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