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일)

“변하지 않으면 멍텅구리”…세상을 바꾸는 ‘창의적 발상’ 비결?

박영택 교수, 한국HR포럼서 제거·속성변경·역전·연결 등 6가지 공식 패턴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4 1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714] 창의적 발상법-11.jpg
대표적인 창조적 인물인 아인슈타인, 피카소, 스티브 잡스는 독창성이란 무에서 유의 창조가 아닌, 사려 깊은 모방일 뿐이라고 말한다. 박영택 교수 또한 생각을 바꾸어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을 만들어보려 하지 말고, 기존의 많은 창의적인 사례에서 패턴을 찾아내라고 이야기한다. <사진=한국능률협회>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변하지 않으면 멍텅구리다.” 박영택 성균관대 시스템경영공학과 교수의 말이다. 이 말은 세계적 물리학자인 알버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의 말과 비슷하다. 아인슈타인은 과거에 했던 일을 그대로 하면서 더 나은 결과가 나오기를 바라는 행위를 미친 짓(insanity)’이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새로운 세상, 더 나은 미래, 원하는 꿈의 성취 등을 위해서는 생각, 태도, 방법을 바꾸어야 한다는 말이다.

 

박영택 성균관대 교수는 2019711일 오후 7시 서울 여의도 백상빌딩 5층 강의장에서 한국HR포럼(대표 김기진) 주최로 열린 제134HR포럼에서 그의 최근의 저서 <결국, 아이디어는 발견이다>와 같은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위해서는 생각을 바꾸어 새로운 무엇을 발견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의 이날 발표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K-MOOC’에서 인기를 끌었던 창의적 발상: 손에 잡히는 창의성을 정리하여 펴낸 책의 내용을 토대로 했다.

 

박영택 교수는 창의성에 관한 국내외 연구와 저서들을 집대성하여 새로운 프레임을 구축했다. 그는 이날 포럼에서 창의성, 즉 탁월한 아이디어는 무언가 새롭고 독창적인 것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이를 위해서는 서로 관계가 없는 것을 연결하여 새로운 것을 발견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손에 잡히는 창의성이란 기존의 창의인 것들을 모방하여 새로운 창의적인 것을 발견해 내는 힘이라는 것이다. 추상파 화가의 대가인 파블로 피카소는 훌륭한 예술가는 베끼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라고 말했다.

 

박영택 교수는 아인슈타인, 피카소, 스티브 잡스 등 우리가 아는 대표적인 창조적 인물들에게서 발견되는 독창성이란 무에서 유의 창조가 아닌, 사려 깊은 모방일 뿐이다라며 창의성은 모방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생각을 바꾸어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을 만들어보려 하지 말고, 기존의 많은 창의적인 사례에서 공통패턴을 찾아내라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박영택 교수가 찾아낸 창의적 발상 6가지 공식 패턴은 무엇일까? <세계미래신문>이 박 교수의 발표와 저서를 토대로 정리해 보았다.

 

[190714] 창의적 발상법-21.jpg
줄넘기와 선풍기다. 기존의 제품에서 핵심 요소를 제거하여 줄 없는 줄넘기, 날개 없는 선풍기, 즉 창조적 상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사진=한국능률협회>

 

창의적 발상법: 제거, 속성변경 등 6가지 패턴 응용

 

생각과 관점을 바꾸면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 창의성은 과거와 다른 새로운 세계로 가는 문이다. 그런데 박영택 교수는 창의적 아이디어 발상법에는 일정한 패턴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창의적 발상법의 공식 패턴을 6가지로 정리하여 ‘SMART Connection’이라고 규정하였다. 그는 이 패턴들을 익히고 응용하면 누구나 세계적 창의성의 대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박 교수가 밝힌 창의적 아이디어 발상을 위한 6가지 공식 패턴에 대해 살펴본다.

 

첫째, 제거(Subtraction)하라. 이는 시스템의 구성 요소 중 일부, 이왕이면 핵심 요소를 제거하는 것이다.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단순함이 최고의 정교함이다이라고 하였다. 제거의 창의성은 많은 기업들과 우리나라 공연 사상 최다 관객을 동원한 <난타>에도 적용되었다. , 대사 한마디 없이 주방 기구들을 두드리는 난타공연, 줄 없는 줄넘기, 날개 없는 선풍기, 포트 없는 전기 포트 등은 모두 구성 요소 중 일부를 제거한 것들이다.

 

둘째, 복제(Multiplication)하라. 이는 시스템의 구성요소 중 하나를 시스템 내에 추가하는 것이다. 제거와 정반대의 방법으로 복제를 통해 흥행에 성공한 제품들도 있다. ‘요소 복제란 시스템의 기존 요소 중 일부를 필요에 따라 변형하여 복수화하는 방식이다. 이중 삼중 면도날, 아무 데나 눌러도 분사되는 꼭지, LG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삼성전자 애드워시 세탁기의 문 안에 또 다른 문 등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외부에서 침투한 블랙 해커를 막아내기 위해 고용한 화이트 해커도 복제를 통해 문제점을 해결책으로 활용한 사례다.

 

셋째, 속성변경(Attribute Change)을 하라. 외부 조건이나 경과 시간에 따라 시스템의 내부 속성을 바꾸는 것이다. ICT 기술을 활용하여 구급차 등이 지나가면 신호등의 녹색 신호가 길게 늘어지는 스마트 신호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또한 과속하면 내려앉는 도로바닥은 속성변경을 이용한 아이디어다. 도로바닥을 제한속도를 넘어 운전하는 차량이 방지턱 가까이 오면 바닥을 아래로 내려가게 해 차량에 충격이 가해지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기존의 볼록 턱보다 과속을 방지하는 데 효과적이다.

 

넷째, 역전(Reversal)시켜라. 시스템과 관련된 일부 요소들의 순서, 위치, 관계 등을 반대로 바꾸는 것이다. 샌즈그룹은 싱가포르에 200미터 높이의 허공에 거대한 배 모양의 스카이파크를 얹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개장해 세계적 주목을 받았다. 샌즈그룹 아델슨 회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당신이 어떤 사업에서든지 현상을 바꿀 수만 있다면 성공은 그림자처럼 따라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용기를 내어 무언가 다르게 시도하여 성공의 탑에 올라갔다.

 

다섯째, 용도통합(Task Unification)을 하라. 시스템을 구성하는 요소 등 하나가 다른 역할까지 수행하게 하는 것이다. ‘용도통합은 사물을 기존의 용도와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 활용하는 것이다. 창의성 분야에서 사물을 기존에 쓰이던 용도로만 사용하려는 심리적 편향을 기능적 고착이라고 한다. 용도통합이 가능하려면 기능적 고착에서 벗어나야만 한다. 가령 타이타닉호의 침몰에 대해 빙산재앙의 원인이 아니라 인명 구조의 해결책으로도 생각했다면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었을 것이다. 실제로 빙산을 구조로 활용했다는 기록도 있다.

 

여섯째, 연결(Connection)하라. 서로 관련이 없어 보이는 두 개의 요소를 연관시켜 새로운 시스템을 고안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의 하나가 꽃병 소화기. 꽃병 소화기는 보통 때는 꽃병이지만 불이나면 이것을 던져 그 안에 있는 소화물질이 나와 불을 끄게 한다. 전혀 상관없는 꽃병과 소화기를 서로 연결한 경우다. 약국처럼 영업하는 술집도 있다. 이것도 창의적 아이디어가 번뜩인다. 누가 약국과 술집을 연결할 생각이나 했을 것인가. 결국, 아이디어는 발견이다.

 

[190714] 창의적 발상법-31.jpg
박영택 교수는 대박난 창의적 제품을 분석한 결과 6가지의 패턴이 발견된다고 말한다. 그것은 제거, 복제, 속성변경, 역전, 용도통합, 연결이라는 것이다. <사진=한국능률협회>

 

창의성의 중요성: “세상을 바꾸는 힘

 

박영택 교수는 손에 잡히는 창의성은 대학과 한국능률협회 강의 등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는 창의성이란 전혀 새롭고 독창적인 것이라고 정의한다면 창의성을 막막하고 어렵게 만드는 고정관념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이러한 창의성을 매우 추상적, 관념적이어서 창의적 발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래서 박 교수는 창의성의 본질은 무심코 지나간 것을 새롭게 해석해서 새로운 의미나 가치를 부여하는 것, 곧 재발견이다라고 강조한다.

 

다시 말하면 창의성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 아닌 창의적 아이디어의 재발견이라는 것이다. 박 교수는 창의성 재발견에는 6가지의 공식 패턴이 있고, 그것은 제거, 복제, 속성변경, 역전, 용도통합, 연결이라는 것이다. 박 교수의 창의론은 사실 어떻게 보면 기능주의적 접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창의론은 창의적 발상에는 크게 도움을 줄 것이다. 우리가 특허출원, 건축, 가전제품, 일상생활에서 쉽게 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영권 국가미래전략원 대표는 그의 최근 저서 <위대한 자기혁명>에서 창의성은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라는 지적하고 이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자신, 가족, 이웃, 인류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하게 되면 저절로 나타나게 된다고 밝혔다. 고려말 학자 문익점은 중국 원나라에서 가서 목화로 따뜻한 옷과 이불을 만들 수 있다는 알게 되었고, 이것을 고려에 가져가면 백성들이 추위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 그래서 그는 목숨을 걸고 몰래 목화씨를 들여와 재배에 성공했다. 이것은 바로 백성에 대한 끝없는 사랑의 결과물이다.

 

사실 동서고금의 위대한 걸작들은 모두 사랑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 세종대왕의 한글, 단테의 신곡 등 모든 것이 위대한 사랑에서 나온 것들이다. 우리가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놀라운 발명과 걸작들이 태어난다. 그러므로 우리가 창의성으로 더 나은 세상을 창조하기 위해서는 뜨겁게 사랑해야 할 것이다. 물론 박영택 교수의 손에 잡히는 창의성도 중요하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대한건국연합 대표, 녹색미래연대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의 악화, 과학기술의 진화, 인간의식의 변화, 국가안위의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변화와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위대한 자기혁명>을 비롯하여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270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변하지 않으면 멍텅구리”…세상을 바꾸는 ‘창의적 발상’ 비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