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0(일)

“북한산의 신령이시여, 이 땅의 꿈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강희갑 사진작가, 루게릭병 환우 쾌유와 한반도 통일 염원하며 일출 촬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7 1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603] 북한산 백운봉 사진 강희갑 작가(1).jpg
태양이 또 다른 새벽을 뚫고 북한산 백운대를 밝히고 있다. 장관이다. 명작이다. 이토록 아름다울 수 있을까? 이 땅의 모든 근심, 걱정은 물론 통일도 속히 해결되길 기대한다. <사진=강희갑 작가>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북한산의 신령이시여, 이 땅의 모든 꿈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강희갑 사진작가는 20196월 루게릭병 환우의 희망과 한반도의 통일을 염원하며 남한 9대 국립공원을 910일간 하루에 한곳씩 새벽에 정상에 올라 일출을 사진에 담는 대장정을 단행했다. 지리산 천왕봉과 소백산 비로봉 등을 거쳐 어느덧 북한산 백운대에 올랐다. 장관이 또 다시 펼쳐졌다. 하늘은 다행히 지상 최소의 아름다움을 선사했다.

 

강희갑 작가 일행은 남한 9대 국립공원 산을 오르고 내려며, 그리고 정상에 서서 이 땅의 루게릭병 환우들에게 쾌유를 빌고 희망을 간절히 기원했다. 나아가, 분단의 갈등과 대결을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시대가 빨리 오기를 갈망했다. 남한 9대 국립공원 일출 촬영을 모두 마치고 이제 백두산 정상에 올라 일출을 사진과 심장에 담을 예정이다. 우리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581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산의 신령이시여, 이 땅의 꿈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