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0(일)

“아, 지리산 천왕봉이여! 이 땅의 꿈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강희갑 사진작가, 루게릭병 환우 쾌유와 한반도 통일 염원하며 일출 촬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7 13: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603] 지리산 천왕봉 사진 강희갑 작가 (2).jpg
새벽을 뚫고 지리산 천왕봉을 밝히고 있는 태양, 신비를 넘어 강한 희망의 메시지가 느껴진다. 이 땅의 모든 근심, 걱정은 물론 통일도 속히 해결되길 기대한다. <사진=강희갑 작가>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 지리산 천왕봉!” 또 다른 새벽에 지리산 천왕봉 정상에 올라 일출을 바라본다. 천왕봉은 지리산의 최고봉이다. 해발고도 1,915m로 남한에서 한라산(1,950m) 다음으로 높다. 바위로 이루어진 정상은 항상 구름에 싸여 있다. 이 때문에 해돋이는 예로부터 3대에 걸쳐 선행을 쌓아야 볼 수 있다는 말이 전해진다. 지리산 8경 가운데 제1경이 천왕봉 일출일 만큼 해돋이가 아름답다.

 

천왕봉 정상에 오르려면 동쪽으로 개천문(개선문), 남서쪽으로 통천문을 거쳐야 한다. 개천문은 하늘을 여는 문이라는 뜻으로, 지금은 개선문으로 알려져 있다. 통천문은 하늘을 오르는 문이라는 뜻으로 노고단에서 천왕봉으로 오르는 마지막 관문이다. 통천문은 천연 암굴로 사다리를 타야 지날 수 있다. 이 문은 예로부터 부정한 사람은 출입할 수 없고 선인(신선)들도 반드시 이곳을 통과해야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고 한다.

 

강희갑 작가는 20196월 지리산 국립공원을 비롯하여 남한 9대 국립공원을 910일간 하루에 한곳씩 새벽에 정상에 올라 일출을 사진에 담는 대장정을 단행하고 있다. 산을 오르고 내려며, 그리고 정상에 서서 이 땅의 루게릭병 환우들에게 쾌유를 빌고 희망을 기원했다. 나아가, 분단의 갈등과 대결을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시대를 갈망했다. 우리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928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 지리산 천왕봉이여! 이 땅의 꿈이 이루어지게 하소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