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7(목)

국민새정당, 호국영령께 “국민에 꿈과 희망 주겠다” 다짐

신재훈 대표 등 지도부, 국립 서울현충원 참배 후 ‘정치혁신’ 본격 돌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4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604] 국민새정당-11.jpg
국민새정당 신재훈(가운데 맨앞) 대표 등 지도부가 6월 4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호국영령께 헌화, 분향을 하고 묵념을 하며 애국정신을 기리고 있다.<사진=장영권 대표기자>

 

자유민주와 개혁정당을 표방하는 국민새정당이 201964일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계기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신재훈 대표와 지도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추모하고 새로운 정치를 통해 국민을 겸허히 섬기고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국민새정당 지도부는 제64회 현충일을 앞두고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 분향했다. 서울현충원 참배에는 신재훈 대표와 이현구 부대표를 비롯하여 이인수 기획위원장, 유해수 과학위원장, 김미수 교육위원장, 최성섭 대외협력위원장과 시도당위원장, 중앙위원 등 당 지도부 80여명이 대거 참여했다.

 

신재훈 대표는 이날 참배 후 우리 국민새정당은 국민을 겸허히 섬기고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새로운 정치를 해야 한다당 지도부가 오늘 국립현충원 참배를 계기로 더욱 분발하여 대한민국을 바로 서게 하자고 말했다. 또한 이날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함께 힘을 합쳐 20204월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역사를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새정당은 그간 국민을 위한 진정한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당 조직을 개편하고 중앙위원을 새로이 임명하는 등 당 쇄신에 힘을 기울여 왔다. 특히 당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 지난 5월 중앙위원 연찬회를 개최하여 당의 발전을 모색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정강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국민새정당은 2019년 도약 원년으로 선언하고 지난 2월부터 당 혁신과 조직개편, 정책개발 등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왔다. 국민새정당은 이와 같은 노력으로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시대적 소명을 감당할 능력을 갖춘 정당으로 발전하고 있다. 국민새정당이 향후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꾸고 국민들에게 새 희망을 줄지 이들의 행보가 매우 주목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86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새정당, 호국영령께 “국민에 꿈과 희망 주겠다” 다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