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0(일)

세계 억만장자 한국인 6명 새로 탄생…그들이 누굴까?

넷마블 방준혁·NXC 김정주 등 세계 2470명중 한국 36명 ‘등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4 21: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304] 억만장자 베이조스-아마존.jpg
세계 최고의 부자는 누구일까? 아마존의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가 2019년 1470억달러(165조2280억원)를 보유하여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자의 왕관을 썼다. <사진=아마존>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전 세계 억만장자가 매년 공개되어 지구촌의 주목을 끌고 있다. ()는 행동의 자유와 선택의 기회를 준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부자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존경받는 부자는 부러움 그 자체다. 2019년 누가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었을까? 그리고 그가 어떻게 엄청난 부를 축적했을까?

중국판 포브스인 훈룬(胡潤)2019226일 발표한 ‘2019년 세계 갑부 보고서에서 2019131일 기준으로 전 세계 억만장자(Billionaire)의 수를 집계한 결과, 10억달러(11240억원)가 넘는 재산을 보유한 억만장자는 총 2470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224명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등 국내언론들이 201934일 보도했다.

전체 억만장자들 가운데 자수성가한 비율은 65%로 나타났다. 나머지 35%는 부모로부터 재산을 상속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수성가한 세계부호들은 대부분 창업을 통해 보유하게 된 주식부자들이다. 세계 억만장자 2470명의 총재산 합계에서 지난해 1조달러(1124조원)가 넘는 부가 사라졌다. 이는 지난해 전 세계 주식시장이 침체했기 때문이다. 주가에 따라 부의 부침이 상당한 영향을 받은 것이다.

10억달러 이상 억만장자는 2012년 후룬의 첫 조사 때 83명에 그쳤다. 그러나 20131453명으로 급증한 이후 지난해 2694명에 달하는 등 계속 증가해 왔다. 그러다가 2019년 처음으로 그 숫자가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부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내가 세계 1위의 억만장자 될 방법은 없을까?

[190303] 억만장자 사진=뷰포인트 (1).jpg
사람들은 왜 부자가 되려고 할까? 사람마다 목적은 다르지만 행복한 삶은 공통적인 것이다. <사진=뷰포인트>

 

   ◆ 세계 1위 부자 아마존의 베이조스 165조원

   아마존의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55)2년 연속 세계 최고 부자의 왕관을 썼다. 그는 재산이 무려 240억달러(269760억원)가 늘어난 1470억달러(1652280억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960억달러)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80억 달러)이 세계 2, 3위로 뒤를 이었다. 베이조스가 압도적 세계 1위 부자다.

   이와 함께 LVMH의 버나드 아르노(860억달러),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800억달러), 아메리카 모바일의 카를로스 슬림(660억달러), 자라의 아만시오 오르테가(560억달러), 구글의 세르게이 브린(540억달러), 릴라이언스의 무케시 암바니(540억달러), 구글의 래리 페이지(530억 달러)가 순서대로 10위 안에 세계부호의 이름을 올렸다.

   훈룬보고서에 따르면 국가별로 10억달러가 넘는 재산을 보유한 부호수는 중국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총 658명으로 584명의 미국보다 74명 더 많았다. 이어 3위의 독일(117)과 4위의 영국(109), 5위의 인도(104)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스위스(77), 러시아(59), 브라질(53), 태국(50), 프랑스(48)10위 안에 올랐다. 이밖에 한국은 36명으로 11위 캐나다(41), 12위 이탈리아(40), 13위 일본(38)에 이은 14위를 차지했다.

   대만을 중국에 포함해 집계한 결과 올해 중국은 갑부수가 658명으로 지난해보다 161명 감소했으나 여전히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은 작년보다 갑부가 13명 늘어난 584명이었지만 작년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미국은 전 세계 억만장자의 순위 1~10위에서 과반수를 차지했다. 반면 중국은 10위권 내에 한 명도 포함되지 못했다. 중국의 최고부호는 알리바바 회장인 마윈과 그 일가가 22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190303] (1)부자들의 삶.jpg
세계 최고의 부자들은 어디에서 살까? 아름다운 한 저택이 카메라에 잡혔다. 누가 살고 있을까 궁금하다.

 

   ◆ 한국의 최고부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18조원

   1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한국의 억만장자는 총 36명으로 지난해보다 3명이 늘어났다. 한국은 국가별 전 세계 부호수 14위로 지난해 15위보다 한 계단 올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160억달러(179840억원)의 재산으로 세계부호 공동 66위에 이름을 올렸다. 재산이 지난해보다 11% 감소했지만 부동의 한국 최고의 부자이다. 세계 억만장자 10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린 한국 부호는 이건희 회장이 유일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6억달러(96600억원) 재산으로 세계 184(한국 2),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85억달러(95500억원)로 세계 189(한국 3)를 차지하며 그 뒤를 이었다. 세계 억만장자의 수는 국가의 부와 비례성이 있다. 한국에서는 언제쯤 세계 10위의 억만장자가 탄생할까? 이재용 부회장이 아버지 이건희 회장을 넘어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은 올해 6명이 세계부호 명단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과 김정주 NXC 대표의 부인인 유정현 NXC 감사가 각각 재산 22억달러(25219억원)를 기록하며 나란히 1164위에 올랐다. 이어 구광모 LG그룹 회장 약 22697억원(1286),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약 15972억원(1806),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이 각각 약 12609억원(2154)을 기록하며 세계 억만장자 명단에 새로 등재됐다.

   한국에서는 물론 전통적 재벌 가문의 대물림이 여전히 강세다. 삼성의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나란히 대한민국 부자 1,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LG그룹의 구광모 회장과 구본준 부회장도 억만장자로 재벌가문의 맥을 잇고 있다.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도 10억달러 이상 세계 부호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조양래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과 조창걸 한샘 명예회장,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은 작년에는 세계갑부 명단에 올랐으나 올해는 제외됐다

 

   유형자산에서 무형자산으로 부의 패러다임 전환

   20191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세계 부호 2470명 가운데 새로운 억만장자로 등극한 사람은 총 201명이었다. 중국이 52, 미국이 39, 인도가 23명의 순으로 많았다. 여성 억만장자도 15.5%로 지난해의 15.3%보다 0.2% 늘어났다. 그러나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은 지난해보다 9500억달러(1천조3천억원) 줄었다. 분야별로는 제조업 1750억달러, 소매업 1220억달러, 부동산 1150억달러가 주가하락으로 각각 자산이 감소했다.

   2019년 세계 억만장자 중에 몇몇 한국인들이 새로운 부의 강자로 등장하여 눈길을 끌었다. 바로 게임이나 바이오를 통해 부를 쌓은 자수성가형 신흥부자들이다. 새로운 억만장자로 등극한 넷마블은 연간 2조원 이상 매출을 올리며 국내 게임업계 1, 2위를 다투는 기업이다. 넷마블을 이끌고 있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의 최종 학력은 고교 중퇴다. 그는 2000년 회사를 창립한 뒤 19년만에 1조원대의 막대한 부를 일궈 부의 신화를 창조했다.

   또한 넷마블과 함께 게임회사 양대 산맥인 NXC의 김정주 대표와 부인인 유정현 NXC 감사도 방준혁 의장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1조원대의 부를 축적했다. 부의 게임에서도 서로가 1, 2위를 다투고 있다. 월급쟁이에서 사업가로 변신한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도 1조원 이상 자산가로 세계 억만장자 명단에 등재됐다. 방 이사장 같은 자수성가형 부자들이 새롭게 약진하고 있어 부의 미래가 바뀌고 있다.

   국가미래전략원의 한 관계자는 전통적인 부는 유형의 자산이었으나 미래의 부는 무형의 자산으로 부의 미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미래의 부를 창출하려면 협업과 공유, 창의로 거대 네트워크형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미래의 부는 상상 이상의 것이 만들어져 블랙홀처럼 사람들의 소비심리를 자극하는 것이 될 것이다누가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여 선점하느냐에 따라 미래의 부를 좌우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대한건국연합 대표, 녹색미래연대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 악화, 과학기술 진화, 인간의식 변화, 국가안위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631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억만장자 한국인 6명 새로 탄생…그들이 누굴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