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화)

첨단 헬스케어 잇단 등장…인간 수명 얼마까지 갈까?

심전도 시계 등 웨어러블 첫 허용 “의료 산업 대격변 시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15 18: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215] 휴이노 워치2.jpg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의료기기의 시판이 앞으로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휴이노>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첨단 헬스케어 등 의료분야 과학기술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미 100세 시대를 넘어 150세 시대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과연 인간의 최대 수명이 얼마나 될까? 일부 전문가들은 200세까지 가능한 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첨단 의료 정보통신기술(ICT)이 획기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관련 규제도 하나 둘 잇달아 해제되면서 의료 산업계의 대격변이 시작됐다. 과학기술정통부가 20192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1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심전도 측정이 가능한 스마트워치 허용 등 규제 샌드 박스 적용사업 3건을 승인하면서 규제빗장이 풀리게 됐다고 <동아일보> 등이 보도했다.

이번 정부의 규제 해제로 첫 번째 혜택을 받게 된 한국의 스타트업 휴이노는 3월중에 심전도 데이터 활용 심장관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병원에 직접 가지 않고도 스마트워치로 측정한 심전도 데이터를 보내 심혈관 질환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로 인해 심혈관 질환을 사전에 예방하고 적기에 치료하여 사망을 줄일 수 있게 되었다. 과연 인간의 의료 기술은 어디까지 나아갈 것인가?

 

  ◆ 심전도 측정 스마트워치 개발 휴이노

  휴이노는 2015년 심전도 측정이 가능한 스마트워치 개발에 성공했다. 그러나 정부의 규제에 묶여 허가를 받지 못해 3년 넘게 국내에서 시판을 하지 못했다. 이 사이 애플이 같은 기능이 탐재된 애플워치4’를 개발하여 지난해 9월 시판하기 시작했다. 휴이노 임직원들은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그동안 땀 흘려 먼저 개발했는데 규제탓에 선점을 빼앗겼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휴이노측의 한 관계자는 규제 때문에 제품 출시는 늦어졌지만 정부의 이번 규제해제 특례조치로 의료 빅데이터 산업 주도권을 가져올 발판이 마련됐다며 커다란 기대감을 나타냈다. 휴이노는 인공지능(AI)과 빅테이터를 이용한 최첨단 의료분야 소프트산업에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휴이노가 개발한 심전도 측정 스마트워치는 다음달 웨어러블 의료기기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증을 받는다. 휴이노는 고려대 안암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환자를 대상으로 심전도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수시 모터링을 통해 조기 치료의 길을 안내하게 하게 된다.

[190215] 휴이노 워치(2).jpg
스타트업 휴이노가 개발한 심전도 측정 스마트워치가 3월에 출시되어 심장관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휴이노>

 

  ◆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신기술 봇물 예고

  휴이노의 본격적인 웨어러블 의료기기 산업화에 따라 관련 의료분야 ICT 스타트업체들이 잇달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휴이노와 함께 이날 정부의 허가를 받은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올리브헬스케어도 임상시험 온라인 중개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이로 인해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 효율성이 높아지고 신약 및 상품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213일 발표한 부산과 세종의 스마트시티조성 계획에 따라 헬스케어를 위한 의료용 드론과 로봇 개발도 더욱 활성화될 예정이다. 충남대병원은 세종시에 제2병원을 준비하면서 국가전략사업인 4차 산업혁명 기술혁신에 발맞춰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적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첨단 의료분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모바일, IoT 등의 기술이 융합된 정밀의료와 Life-log(개인의 일상을 인터넷 또는 스마트 기기로 생활습관을 기록한 정보) 기반 개인 맞춤형 디지털 의료서비스 제공이 확대될 것이다. 일부 대형병원에서는 미래의학연구원 설립 등을 통해 의료 신기술 발굴, 사업화 및 의료창업 지원, 혁신적인 의료서비스를 개발해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할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의료 스타트업과 관련 기술 개발, 병원의 헬스케어 강화 등으로 인간의 질병으로부터의 해방이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전정보 분야의 과학기술의 발달로 획기적인 치료기술이 도입되면 200살 정도까지 인간의 수명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국가미래전략원의 한 관계자는 인간의 수명 연장으로 장수가 재앙이 아니라 축복이 되기 위해서는 삶의 질이 보장될 수 있는 여러 가지 복지체계가 병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영권 대표기자는 고려대에서 정치학석사, 성균관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공은 국제정치, 남북 및 동북아 관계, 평화학, 미래전략학이다. 현재 세계미래신문 대표기자로 한국미래연합 대표,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한국국제정치학회 이사, 국제미래학회 미래정책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자연환경 악화, 과학기술 진화, 인간의식 변화, 국가안위 심화 등 소위 4대 미래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대한민국 미래전략을 강구해 왔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가미래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미래지도>, <지속 가능한 평화론>, <대한민국 미래성공전략> 등 다수가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태그

전체댓글 0

  • 970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첨단 헬스케어 잇단 등장…인간 수명 얼마까지 갈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