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목)

현대차, 한국대표 세단 ‘2025 그랜저’ 출시 돌풍 ‘예고’

첨단 지능형 안전 사양 등 적용…가격 인상폭은 25만원으로 최소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5 19: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40605] 현대차1.jpg
현대자동차가 그랜저의 연식 변경 모델 ‘2025 그랜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5 그랜저신형 모델을 출시했다. 고객 요청에 따른 새로운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하고도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해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65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고품격 세단, 그랜저의 연식 변경 모델 ‘2025 그랜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5 그랜저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사양을 전 트림 기본화하는 등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2025 그랜저는 차로유지보조 2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시스템 트렁크 리드 조명 후석 시트 벨트 조명 실내 소화기 전자식 변속 칼럼 진동 경고 기능 등 새로운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하고도 판매 시작 가격 인상 폭을 25만원으로 최소화했다.

 

2025 그랜저는 최신 지능형 안전 사양인 차로 유지 보조(LFA) 2’를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차로 유지 보조 2는 전방 카메라의 작동 영역을 확대하고 조향 제어 방식을 보강함으로써 기존 차로 유지 보조 기능 대비 차로 중앙 유지 성능을 향상시킨 주행 편의 기능이다.

 

또한 블랙 그릴과 블랙 앰블럼 등 블랙컬러의 외장 요소 일부를 별도로 고를 수 있도록 블랙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새롭게 추가했다. 이와 함께 기존 제어기 OTA(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적용 범위를 공조 제어기까지 확대해 차량이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

 

컬럼식 기어 R단의 진동 경고 기능 기본화, 실내 소화기 장착 등 고객의 안전을 위한 상품성 개선도 함께 이뤄졌다. 특히 캘리그래피 트림의 경우 판매가 99만원 상당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추가하고 신규 패턴 나파 가죽 시트 등 다채로운 사양을 신규 반영하면서도 판매 가격은 83만원 인상에 그치는 만큼, 실질적으로는 가격 인하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다.

 

2025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 프리미엄 3768만원 익스클루시브 4258만원 캘리그래피 4721만원이며, 가솔린 3.5 모델 프리미엄 4015만원 익스클루시브 4505만원 캘리그래피 4968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4291만원 익스클루시브 4781만원 캘리그래피 5244만원이다.

 

현대차는 2025 그랜저 출시를 기념해 이달 중 그랜저를 신규 계약하고 9월 내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1/2km 이내 발생한 외장 손상에 대해 부위별 보장한도 금액 안에서 수리 및 교체를 보장하는 바디케어 무상 가입 이벤트를 준비했다. 한편 그랜저는 지난해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113047대가 판매돼 베스트 셀링카로 이름을 올리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입니다!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입니다. 함께 꿈을 창조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859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차, 한국대표 세단 ‘2025 그랜저’ 출시 돌풍 ‘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