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토)

새책 [창조의 신], 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핵심은 “바로, 이것”

[2]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지음…“세상에 없던 최초, 최대 질문을 던져라”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05 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1227] 장윤균 작 크링1-1.jpg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근간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비책>에서 “불멸의 창조 핵심은 세계를 바꿀 ‘압도적인 질문’에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설립 추진중인 세계창조재단의 상상의 건물을 현실화한 예시 모델 건물(건축가 장윤근 작 ‘크링’)이다. <사진=세계창조재단>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불멸의 창조 핵심은 세계를 바꿀 압도적인 질문에 있다. 그것은 지금까지 세상에 없던, 세계를 위한 최초, 최고, 최대의 질문을 던져라는 것이다.”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근간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인류의 대혼돈과 불안정성의 시대를 해결할 단 하나의 유일한 방법은 바로 창조(創造: Creation)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불멸의 창조를 위한 핵심적인 방법은 가슴 뛰게 만드는 압도적 질문에 있다고 지적했다. 모든 창조는 사랑을 위한 저항과 혁명, 그리고 질문과 해결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장 대표는 최근 5년간 집중적인 집필을 통해 원고를 모두 작성하고 새책 출판을 준비하고 있다. 장 대표는 새책으로 탄생할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의 서문 우리는 왜 불멸의 창조를 해야 하는가에서 우리는 창조국가의 창조국민, 창조기업으로서 매일 본질적이고 원초적인 질문을 우리 자신과 기업, 도시, 사회, 국가, 인류에게 던져야 한다고 했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을 새책으로 출판 창조하기 위해 오는 2023101일까지 원고 내용을 중심으로 소개의 글을 집중 집필할 예정이다. 이 때까지 독자들로부터 사전 책구입 주문을 받고 함께 세계창조에 도전하는 창조적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서울 관악산 창조의 길 순례와 세계창조포럼도 더욱 활발하게 전개할 것이다. 그렇다면 불멸의 창조를 위한 압도적인 질문은 어떻게 해야 할까?

 

창조는 불멸의 사랑을 위한 저항과 혁명이다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창조는 사랑을 위한 저항과 혁명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를 위한 핵심적인 방법이 가슴 뛰는 압도적인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라고 했다. 우리 모두가 기쁨으로 환호하며 나아가고 싶은 미래의 삶은 무엇인가? 무엇이 삶을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게 하는 것인가?” 등등의 질문을 던져보는 것이다.

 

장 대표는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우리는 호모 크리에이터로서 이러한 질문들에 답을 하여 시대를 선도하는 창조자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면 창조하는 신인간, 호모 크리에이터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장 대표는 먼저 현상이나 사건, 사고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고 문제의 본질을 꿰뚫는 강한 통찰력을 갖추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나아가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압도적으로 강력한 질문을 나 자신과 사회, 국가, 인류, 우주, 세계에 던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질문은 통찰과 창조를 작동시키는 초강력 엔진이다. 어떠한 질문을 던지느냐에 따라 우리의 미래가 달라진다. 장 대표는 미래 창조의 길이 막히면 질문을 바꾸어야 한다잘못된 질문은 잘못된 길에 이르게 한다. 사랑이 가득한 질문을 해야 사랑의 세계를 창조할 수 있다고 했다.

 

장 대표는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우리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 먼저 의식혁명, 자기창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창조적 액션플랜을 수립하고 창조도구들을 개발하여 끝없는 도전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길을 열고 시대를 개척하여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 즉 세상에 없던, 세계를 바꿀 불멸의 창조(The Immortal Creation)’를 해야 한다고 했다.

 

장 대표는 특히 새책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고정된 생각의 상자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기존의 틀을 혁파하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장 대표는 인간 스스로가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호모 크리에이터라는 존귀한 창조자임을 깨닫고 광야에 서야 한다퍼스트 크리에이터로서 모든 것을 끌어안고 시대의 선구자처럼 전진해야 한다고 했다.

 

세계창조론 바탕 세계창조대학창설 동참 기대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세계창조론의 창조 본질과 개념, 원리, 법칙, 도구 등을 파격적 접근을 통해 설명했다. 그는 창조의 신개념과 분석을 위해 인문적, 종교적, 과학적, 우주적 접근을 넘어 영성적 접근을 하였다. 특히 하나님의 창조의 원리와 방법인 생각, 말씀, 행동을 중요한 창조의 하나로 분석하였다. 성부 하나님과 성모 우주, 성자 인간의 31체 세계창조론도 최초로 제시하였다.

 

장영권 대표의 세계창조론은 기존의 창조 관련 개념이나 용어, 이론을 파괴하고 초월적 접근을 하였다. 여기에는 종교론적 창조는 물론 우주론적 창조, 과학론적 창조(근대물리학, 현대물리학, 양자역학), 영성론적 창조까지 모두 망라되어 있다. 이는 인간을 단순히 물질적, 육체적, 동물적 수준을 넘어 정신적, 영성적, 우주적, 신성적 존재로 보는 것이다. 이는 창조 에너지인 의 속성이 보는 대로 보이고, 창조하는 대로 창조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을 특별한 방법으로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사전 주문 독자로부터 책값 21만원을 받은 후 세계창조를 위한 독서토론에 초대할 예정이다. 책값을 21만원으로 한 이유는 자기가 자신을 스스로 창조하는 최적화 기간이 ‘21이기 때문에 하루 1만원씩으로 하여 산정한 것이다. 대한민국 건국신화에서 곰은 마늘을 21일간 먹고 인간이 되는 소원을 이루어 자신을 새로 창조하였다.

 

창조는 다양한 접근 법칙, 원리가 있다. 자기가 자신을 새로 창조하는 자기창조, 구성원 모두가 공동목표를 집단으로 창조하는 집단창조 또는 공동창조, 세계인류가 함께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세계창조가 있다. 장영권 대표는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자기창조, 집단창조, 세계창조의 목적과 방법을 서술했다. 창조는 하루아침에 일어나는 것도 있고, 수개월, 수십년, 수백년에 걸처 이루어지는 것도 있다. 창조는 부단한 반복과 도전이 필수적이다.

 

한편 세계창조재단 장영권 대표는 근간 <창조의 신-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비책>에서 제시한 세계창조론을 바탕으로 세계창조대학을 설립하여 창조연구, 창조인재 양성, 창조기업, 창조국가, 창조세계 구현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성적 창조시대를 함께 이끌어갈 많은 인재들의 동참을 기다리고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관심과 후원을 기대하고 있다.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아름다운 선택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0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책 [창조의 신], 세상을 바꿀 ‘불멸의 창조’ 핵심은 “바로, 이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