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3(금)

본투글로벌센터 “유니콘 기업 10년내 100개 육성” 비전 제시

김종갑 센터장, ‘알룸나이 나이트’ 행사 갖고 스타트업 지원 성과와 계획 공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2.21 11: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1216] 본투글로벌-1.jpg
본투글로벌센터가 스타트업 생태계 주요 관계자들을 초청, 그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비전을 공유하는 ‘알룸나이 나이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갑 센터장,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 루닛 장민홍 이사. <사진=본투글러벌센터>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조인트 벤처형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본투글로벌센터가 사업 전략 변화를 통해 앞으로 10년 안에 글로벌 유니콘 기업 100개를 발굴하여 육성하는 것을 핵심 비전으로 제시해 주목을 받았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1216일 스타트업 생태계 주요 관계자들을 초청, 그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비전을 공유하는 알룸나이 나이트행사를 개최했다고 1220일 밝혔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시장의 기술 수요를 먼저 발굴해 우리 기술 기업들을 중개하는, 일종의 리버스 피칭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216일 오후 5시부터 1, 2부에 걸쳐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노변정담’(fireside chat) 시간에는 국내 대표 벤처 캐피털(VC)과 스타트업 대표들이 참석하여, 센터의 글로벌 진출 지원 사업 성과와 개선점을 진단하고 앞으로 센터의 역할을 주문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1부에서는 투자자 입장에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성공 전략에 대한 조언들이 오갔다. 비전벤처파트너스 김샛별 대표는 글로벌 진출의 전제 조건은 기술과 제품의 경쟁력 확보 여부라며 단순히 제품, 서비스를 현지화하거나 유통하는 것에 멈추지 않으려면 언어 등의 글로벌 역량뿐 아니라 유연한 사고가 필수라고 말했다.

 

쿼드벤처스 김정우 대표는 비즈니스의 시작은 신뢰라면서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초기에 사업 기회를 찾으려면, 해외 공공기관의 협력 사업에 참여하는 것이 도움 될 것이라며 센터처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공공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부에서는 센드버드, 그린랩스, 루닛 등 우리나라 스타트업 생태계를 대표하는 기업 대표들을 패널로 해 테크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센터의 역할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센드버드 김동신 대표는 상시적인 비즈니스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존 지원 프로그램들을 정비하고 글로벌 네트워킹 지원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그린랩스 신상훈 대표는 글로벌 네트워킹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PMF, PoC, 글로벌 진출 전략 등 현장에서 부딪치며 쌓은 지혜와 지식이 콘텐츠화하고 유통되는 플랫폼으로서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루닛 장민홍 이사는 어려운 문제를 해결할 때 관련 시장도 크고 사업적 성과도 크다면서 인류의 난제 해결에 도전하는 모험 정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조언도 아낌없이 나왔다.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국내 시장의 협소한 규모를 생각할 때 기업 생존과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이 필수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린랩스 신상훈 대표는 기술은 범용성을 갖기 때문에 글로벌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아, 국내의 성공 모델이 해외에서도 통한다면서 자신감을 가질 것도 주문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타트업 행사장에서 좀처럼 만나보기 힘든 외교 사절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1부 패널로 참석한 알프레도 바스쿠(Alfredo Carlos Bascou)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는 본투글로벌센터와 미주개발은행(IDB)이 공동 추진한 한-중남미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인공지능(AI) 분야 등에서 기술력이 높은 한국 기업들이 중남미의 혁신적인 스타트업 생태계와 본격 협력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두 가지를 약속하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먼저 국가별, 산업 섹터별, 기술별로 글로벌 전문가 네트워크를 발전시켜 우리 스타트업들에 실질적인 멘토링을 제공하고 두 번째로 해외 정부 기관이나 국제기구 등과 글로벌 프로젝트 수요를 발굴, 우리 스타트업을 참여시켜 글로벌에서 신뢰할 수 있는 레퍼런스를 만들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해의 사업 성과를 마무리하는 이날 시상식에서는 클라썸(대표 이채린, 최유진)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최성우, 안동현)가 최우수상, 리벨리온(대표 박성현센트비(대표 최성욱데이터라이즈(대표 김성무파블로항공(대표 김영준에어스메디컬(대표 이혜성포에스텍(대표 이승원센드버드(대표 김동신), 모라이(대표 정지원, 홍준)가 우수상을 받았다.

 

한편 본투글로벌센터는 20139월 개소 이후 202112월까지 지원 기업에 투자 유치를 연계한 금액은 22020억원, 컨설팅 건수는 16365건에 달한다. 이 밖에도 해외 법인 설립 97, 해외 사업 계약·제휴 654, 해외 지식 재산권 출원 956건 등을 지원했다. 아울러 PMF 프로그램 58, 국내외 투자 설명회 80회를 진행하며 708개 기업에 사업 발표 기회 및 투자자 네트워크를 제공했다.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입니다.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입니다. 아름다운 동행을 기대합니다.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794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본투글로벌센터 “유니콘 기업 10년내 100개 육성” 비전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