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13(토)

“내가 ‘비돈’하면 여러분은 ‘비돈돈’ 해주세요”…무슨 말일까?

서울대 한무영 교수, 관악주민들에 ‘빗물모이’ 중요성 역설…운동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15 10: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1014} 서울대 빗물정원1.jpg
관악구의 대표적 시민단체인 관악발전협의회 회원들이 세계적 빗물 박사인 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명예교수(왼쪽에서 네 번째)의 제안에 따라 “비돈 비돈” “비 돈 돈”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관악발전협의회>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내가 먼저 비돈 비돈하면 여러분은 한 음절씩 끊어서 비 돈 돈해 주세요.”

 

세계적 빗물 박사인 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명예교수가 202210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35(건설환경공학부) 건물 옥상정원에서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이같이 구호를 외치자고 제안했다. 한 교수는 비는 엄청난 가치가 있는 돈이다라고 설명하며 빗물 저장의 중요성을 힘주어 역설했다.

 

한 교수는 이날 관악지역의 대표적 시민단체인 관악발전협의회운영위원들을 서울대 옥상정원으로 초청하여 인류 위기인 기후변화의 적극적인 대응 행동을 위해 모두가 적극 나서야 한다이제 주민들이 삶의 주체가 되어 관악구, 서울대와 협약을 체결하여 빗물저장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석근 관발협 회장은 이와 관련 서울대학교와 관악발전협의회가 한 단계 높은 발전적 관계를 지속 가능케 하는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조만간에 서울대 총장님과 관악구청장님을 찾아뵌 후 다 함께 명품도시 관악발전을 위한 실질적 로드맵 구상을 모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범국민물환경실천운동본부 총재인 유병춘 관발협 고문은 나는 한 교수를 통해 빗물의 무한 가치를 발견하고 지난 20여년 동안 함께 빗물저장 운동을 선구자적으로 전개해 왔다한 교수는 빗물환경 분야의 세계적 이론가이자 행동가다라고 소개했다. 그렇다면 한 교수가 발견한 빗물의 무한 가치는 무엇일까?

 

 

[221014] 서울대 빗물정원 3.jpg
한무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명예교수(오른쪽)가 관악발전협의회 회원들을 서울대 옥상정원으로 초청하여 빗물저장 시설을 이용한 텃밭농사의 비밀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빗물은 하늘이 인간에게 준 축복이자 생명의 보석

 

한무영 교수는 이날 빗물을 저장하여 잘 활용하면 홍수예방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이 가능하다빗물은 보석, 돈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 교수는 지난 봄에 강원지역 등 전국 곳곳에서 대형산불이 잇따라 발생했는데 이 또한 빗물 저장을 이용하여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기후변화로 가뭄, 폭염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산불은 산에 물이 부족하여 쉽게 발화되고 급속히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에 따라 산속 곳곳에 적당한 규모의 물 웅덩이를 만들어 놓으면 산의 생태계가 살아나고 가뭄이나 산불에 용이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 교수는 이곳 옥상정원은 빗물저감 시설을 갖추어 비가 내리면 높이 510의 빗물을 저감할 수 있다서울대는 물론 관악구, 서울시, 대한민국 곳곳에 빗물 저장시설을 갖추면 엄청난 양의 물을 조절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장한 빗물로 옥상텃밭을 만들어 농사를 짓게 되면 우리의 삶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한 교수는 실제로 빗물을 활용하는 서울대 옥상텃밭을 학생과 지역주민들에게 분양하여 가꾸게 했더니 새로운 공동체가 형성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한국인을 만나기 힘든 외국 유학생들에게 텃밭을 분양하여 한국인들과 자연스럽게 대화하고 소통하며 새로운 공동체문화를 형성했다고 그간의 경험을 소개했다.

 

[221014] 서울대 빗물정원2.jpg
한무영 서울대 명예교수가 관악발전협의회 회원들을 서울대 옥상정원으로 초청하여 빗물 저장의 중요성과 활용 가치를 설명하고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빗물모이운동을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빗물로 홍수 및 산물 예방 등 기후변화 대응 가능

 

한무영 교수는 빗물은 동식물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 홍수 및 산물 방지, 공동체 문화 형성, 에너지 생산, 도시 온도 조절 및 건강한 삶 제공, 농작물 생산 등 식량난 해결 등 무한 가치가 있다이제 인류의 총체적 위기인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 대응행동 차원에서 빗물모이 운동을 함께 전개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한 교수는 빗물은 하늘이 우리에게 주는 축복이자 생명의 보석이다우리가 돈을 함부로 버리지 않듯이 빗물을 그냥 버리지 말고 모아 인류와 지구의 새로운 생명을 살리는 데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대가 있는 관악구부터 모든 삶의 주체인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생명권과 건강권, 행복권을 함께 지켜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 교수는 관악구는 지난 8월 초 유례없는 집중 폭우로 도림천이 범람하여 사람이 죽는 등 큰 피해가 났다이는 빗물을 저장하지 않고 그대로 배출하는 서울대에도 일부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지역주민-자치단체-관계기관이 상생협약을 체결하여 빗물을 모으는 빗물모이운동을 적극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교수는 우리가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는 모든 구성원이 공동체적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관악구 주민들이 나서서 세계적 첫 성공사례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 교수는 서울대 옥상정원에서 빗물저장 시설을 소개하고 새롭게 형성된 텃밭과 생태계를 소상히 설명했다.

 

[221014] 서울대 빗물정원 11.jpg
한무영 서울대 명예교수(오른쪽)와 세계창조재단 대표인 장영권 관발협 명예회장이 서울대 옥상정원에서 활짝 웃으며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관악발전협의회>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입니다!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입니다. 함께 꿈을 창조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574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가 ‘비돈’하면 여러분은 ‘비돈돈’ 해주세요”…무슨 말일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