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금)

인류 “창조적 파괴냐 종말적 파멸이냐” 위기…어떻게 해야 할까?

세계창조재단, 참된 깨달음으로 탐욕과 무지 극복 “사랑 대혁명 나서자”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3 11: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0806] 수련.jpg
수초식물인 수련이 아름다운 꽃을 창조했다. 꽃은 6∼8월에 핀다. 꽃잎이 낮에 펼쳤다가 밤에 접어들기 때문에 수련(睡蓮)이라고 한다. 꽃말은 ‘청순한 마음’이다. 꽃이 지면 열매가 열린다. 수련처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은 창조의 결과로 태어났고, 스스로 또 다른 창조를 하며 존재한다. 창조를 멈추면 사라진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영권 칼럼] 인류의 대위기가 몰려오고 있다. 인류가 지속 가능하려면 창조시대를 창조해야 한다. 창조의 개념은 다양하다. 스티브 잡스는 창조는 연결이다라고 말했다. 얼마 전 작고한 이어령 장관은 창조는 융합이다라고 강조했다. 고려대 김정운 교수는 창조는 편집이다라고 일갈했다. 이밖에 창조는 통섭이다(최재천 교수)”라든가 창조는 협업이다(윤은기 원장)”라고 정의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창조개념은 지극히 피상적이고 기능적인 것이다. 창조의 피상적 접근은 엄청난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 인류는 그동안 잘못된 창조로 파멸의 싹을 키워왔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본질적 접근이 필수적이다. 즉 창조의 본질적 개념이 명확히 제시되어야 한다. 그것이 무엇일까? 세계창조재단(장영권 박사)은 근간 <불멸의 창조>에서 창조는 사랑이다라고 창조개념을 새롭게 제시했다.

 

창조는 사랑이다라는 정의는 창조의 혁명적 개념이다. 이 개념은 창조의 순수본질이 사랑이라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사랑은 우주창조의 목적이자 운영 원리, 법칙이다. 우주만물은 사랑으로 창조된 것이요, 사랑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사랑은 대상의 생존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생각하고 말글하고 행동하는 것이다. 사랑의 결과물이 바로 세상이다.

 

창조는 정보나 지식을 습득한 후 생각을 통해 이를 연결하고 융합하고 편집하여 새로운 가치나 제도, 물건,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다. 이것이 우주의 역사, 생명의 역사다. 우주와 생명에는 과거의 경험으로 축적한 것들이 내장되어 있다. 특히 생명은 유전자를 만들고 이를 진화시켜 더 강한 새 생명을 창조해 왔다. 40억년간 이어온 장엄한 생명의 역사다.

 

그러나 이젠 세계창조가 중대한 분기점에 놓여 있다. 그것은 창조적 파괴냐, 종말적 파멸이냐를 결정해야 하는 순간이 온 것이다. 인간의 창조 목적이 탐욕이라면 그 결과는 파멸이다. 창조 과정이 무지라면 세상은 대혼돈이다. 무지와 탐욕이 결합하면 세계는 혼돈의 파멸로 귀결된다. 파괴는 새로운 탄생을 만들지만 파멸은 완전한 해체를 뜻한다. 생명은 멸종하는 것이다.

 

우리 인류는 지금 창조냐 파멸이냐는 절체절명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 인류가 탐욕과 무지를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창조를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사랑의 대혁명에 나서야 한다. 사랑의 대혁명의 때를 알고 행하는 사람은 깨달은 자. 깨달아 사랑을 실행하는 사람이 새로운 시대를 여는 창조자가 될 수 있다.

 

인간은 물질, 생명, 정신이라는 3차원에 살고 있다. 공간과 시간, 환경이 지배하는 영역이다. 인간이 이들의 지배로부터 초월할 수 있을까? 양자역학에서는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한다. 그것은 인간이 빛, 즉 영이 되는 것이다. 인간이 사랑으로 영적 존재가 될 때 불멸의 창조가 폭발한다. 영적 존재는 공간과 시간을 초월하고 환경을 주도하여 불멸의 빛을 창조한다. 모두가 빛을 발하는 영적 존재가 되어 불멸을 창조하길 기대한다.

 

우리의 꿈은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의 창조! 이를 위한 탁월한 선택은 <세계미래신문> 참여와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8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류 “창조적 파괴냐 종말적 파멸이냐” 위기…어떻게 해야 할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