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4(금)

[장영권의 근간 ‘불멸의 창조’] 창조는 상상의 현실화다

인류의 모든 발전의 역사는 의식화된 상상과 창조로 결과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6 12: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0625] 해남의 사과 (1).jpg
지난 6월 25일 전남 해남의 한 농촌에서 사과가 풍성한 가을을 상상하며 현실로 만들고 있다. <시진=세계미래신문>

 

[장영권의 근간 불멸의 창조’] 창조는 상상의 현실화다.

인류의 모든 발전의 역사는 의식화된 상상과 창조로 결과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인류의 모든 역사는 의식화된 상상과 창조로 결과다. 창조는 인류발전의 동력이다. 인류발전의 모든 결과물들은 창조의 작품들이다. 개인은 물론, 조직이나 집단, 기업과 국가가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하려면 반드시 창조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창조시스템의 핵심 엔진은 생각을 넘어 상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일이다. 가령 누군가의 꿈이 만인의 자유와 만인의 평화라고 하면 이것을 모두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많은 경우는 이를 무시하거나 심지어 조소, 비난까지 한다. 이러한 환경에서 창조적 상상은 뿌리내리기 힘들다. 우리 인류는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현실로 만들어 왔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이의 예로 무엇이 있을까?

[220625] 해남의 사과 (2).jpg

 

[220625] 해남 농촌.jpg

사진은 지난 625일 전남 해남의 농촌 모습이다. 사과와 감이 풍성한 가을을 상상하며 현실로 만들고 있다. 씨 하나가 땅에 뿌려져 상상 이상의 세계를 창조하고 있다. 이 얼마나 감동적인 창조의 신비인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4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영권의 근간 ‘불멸의 창조’] 창조는 상상의 현실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