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1(금)

한국·덴마크 “노인문제 해결에 양국 힘 합치자” 고위급 논의

주한덴마크대사관, ‘일차보건의료 및 고령화’ 세미나 갖고 공동 발전 모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6 09: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0616_한국덴마크.jpg
‘한국-덴마크 일차보건의료 및 고령화’ 세미나에 참석한 주한덴마크대사관,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보바스기념병원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한덴마크대사관>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한국과 덴마크가 노인복지 강화 등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주한덴마크대사관은 614일 서울시 성북구 대사관저에서 한국-덴마크 일차보건의료 및 고령화를 주제로 고위급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615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양국의 고령화 문제 해결 전략과 노인 인권에 대한 논의가 중심이 됐다. 이를 위해 양국의 일차보건의료 시스템 현황 소개 및 지식 공유와 더불어 복지 서비스와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복지 테크놀로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세미나 1부는 덴마크의 고령화 현황과 대응 전략, 그리고 노인을 대상으로 한 복지 테크놀로지의 활용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를 위해 덴마크 노인복지부 이바 아이톱 과장 덴마크 복지 테크놀로지 산업 협회 모른 라스무센 협회장 덴마크 지방자치단체 위원회 내나 스코거드 고령 친화산업 부장이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대한민국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과 이한석 사무관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상백 실장이 한국의 고령화 해결 방안과 비전 그리고 노인과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해 발표하며 1부 세션을 마무리했다.

 

2부 세션은 고령화가 삶의 균형 등 사회적 측면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를 위해 존엄한 노화와 노인 생활 지원, 노인 인권을 주제로 덴마크 업체 테이크 어 워크VR의 예스퍼 로이 대표,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송혜영 사무국장, 보바스기념병원 나해리 병원장이 발제를 진행했다. 아울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김택식 단장이 한국의 노인 돌봄 서비스와 복지 테크놀로지를 소개했다.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는 개회사를 통해 고령화와 노인 인권, 존엄한 노화, 노인 생활 지원에 관한 이야기는 우리 모두가 안고 있는 복잡한 과제다. 어떤 접근법을 취하느냐에 따라 경제적 실현 가능성과 삶의 질 측면에서 그 결과는 매우 다를 것이라며 한국과 덴마크가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치면 좋은 결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양국은 노인 인구의 빠른 증가를 주요 사회적 문제로 꼽고 있다. 실제로 양국 모두 앞으로 20년 안에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25%를 넘기며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한국과 덴마크는 양국 사회가 직면한 공통의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보건의료 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오고 있다. 양국 보건부는 20213월 난임과 저출산, 정신 건강, 스마트 병원, 일차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 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후 계속 지식 공유 및 협력 확대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해 왔다.

 

한편 주한덴마크대사관은 한국에 주재하는 덴마크 외교사절단의 공관이다. 양국은 1959311일에 외교 관계를 수립했다. 대사관의 주요 업무로는 한국 정부와의 외교·교섭 수출·통상 진흥 덴마크 외교 정책 및 문화 홍보 한국 거주 덴마크 국민의 보호·여권 발급 덴마크 기업의 한국 진출 지원 등이 있다.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선택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64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덴마크 “노인문제 해결에 양국 힘 합치자” 고위급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