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02(목)

■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어떻게 아오?”

★지혜창조 이야기(69)- 노승의 질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1 08: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1106] 관악산의 단풍2.jpg
사람들은 복을 받기를 원한다. 그러나 복은 받는 것이 아니라 나누고 베푸는 것이다. 2021년 11월 6일 가을 관악산이 단풍으로 곱게 물들었다. 관악산의 베풂에 사람들이 행복한 산행을 즐기고 있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어떻게 아오?”

지혜창조 이야기(69)- 노승의 질문

 

 

[세계미래신문=세계시민기자] 산속 깊은 곳에 토굴을 짓고 혼자 수행 정진해 온 노 스님이 먼 마을로 겨울양식을 구하러 탁발(托鉢)을 나섰다. 날이 저물어 무명 촌로의 집에 하룻밤을 묵게 되었는데, 노승은 주인 부자지간의 대화하는 소리를 듣게 된다.

 

아버지가 자식에게 이른다.

윗마을에 사는 박 첨지가 어젯밤에 죽었다는데 지옥에 갔는지 천당으로 갔는지 알아보고 오너라.”

.”

 

노 스님은 참으로 알 수 없었다.

자기는 일생을 참선 수행을 하며 살아왔지만 죽은 사람이 지옥을 가는지 극락으로 가는지는 도저히 알 수 없는 일인데 한 촌부가 어떻게 저런 거침없는 말을 하는지 놀랍기만 했다.

 

그러한데 얼마 후, 그 아들이 돌아와 자기 아버지께 천당으로 갔습니다하고 아뢰니 그랬을 거야하는 것이다.

 

노 스님은 더욱 기가 막혔다.

이 노인과 저 젊은이가 죽은 자가 극락으로 가는 것을 볼 수 있는 신통력이라도 있다는 말인가?

 

궁금증 속에 날이 밝았다.

이번에는 주인 노인이 또 아들을 불러 이웃마을 김 진사도 죽었다는데 어디로 갔는지 알아보고 오너라하였다.

잠시 후, 이웃마을을 다녀온 아들이 아버지께 김 진사는 지옥으로 갔습니다라고 아뢰었고 그럼 그렇지하는 것이었다.

 

더 이상 긍금증을 참지 못한 노 스님은 주인을 찾아가 물어보았다.

노 처사님!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어떻게 알 수가 있으시오?”

주인은 미소지으며 죽은 사람 마을에 가면 금방 알 수가 있지요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윗마을 박 첨지는 살아 생전에 심성이 후덕하고 양심이 고우며 동리의 궂은일은 도맡아 했으니, 온 동리 사람들이 모여 그의 죽음을 애통해하며 극락왕생을 빌고 또 빌었으니 필경, 극락에 갔을 것을 것입니다.

 

이웃마을 김 진사는 평소 얼마나 인정머리 없이 모질고 독하였던지 김 진사가 죽자 동리 사람들이 모여 수군대기를 그 많은 재산 두고 아까워 어찌 죽었을고, 귀신은 지금까지 뭘 먹고 살았노, 저승사자 어긋 만나 오래도 살았지이렇게 악담을 퍼부으니 지옥밖에 더 갈 데가 어디 있겠소.”

 

결코 웃고 넘길 이야기가 아니다. ‘민심이 천심이라 했듯이 민심이 곧 하늘의 심판이요, 염라대왕의 판결문이며 업경대(業鏡臺).

그래서 옛 선인들께서 이름 석자를 남기고자 딱딱한 돌을 파지 마라, 오가는 길손들의 입이 곧, 비문(碑文)이니라고 한 것도 같은 뜻이다.

 

복을 받기 위해 기도하거나 절을 하기 전에 내 마음부터 찬찬히 들어다보는 게 먼저다.

마음거울에 먼지가 끼었으면 맑게 닦아내는게 사람의 도리가 아닌가.

 

복은 달라고 해서 주는 게 아니다.

각자 자기가 가지고 있는 마음그릇의 크기에 따라 받게 된다.

그릇이 크면 많이 담겨지고 작으면 적게 담겨진다.

너무 많다고 적게 달라느니, 적다고 많이 달라고 해도 하늘의 법도는 변함이 없는 그대로다.

 

후박(厚朴)한 향기는 천리를 넘어 만리를 간다고 한다.

복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은 말고 남에게 베푸는 후박(厚朴)한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

복은 받는 게 아니고 서로에게 나누는 것이기 때문이다.

 

- <세상을 바꾸는 좋은 글>중에서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874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어떻게 아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