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코로나19가 산업계 판도를 바꿨다…최대 수혜 업종은?

CEO 랭킹뉴스 평가, 의료·정밀 업종 9배 성장…섬유·의복 분야 타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1 09: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0314] 코노라19 검진20 (1).jpg
코로나19의 대확산이 산업계의 판도를 크게 바꾸어 놓고 있다. 의료·정밀 업종은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며 섬유·의복 업종은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세계미래신문>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코로나19 대확산이 산업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의료·정밀 업종은 크게 성장한 반면 섬유·의복 업종은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CEO 랭킹뉴스 기업평가 R&D 센터가 CEO 랭킹 기업 평가 사이트에 등록된 코스피 상장사 중 금융업을 제외한 679(2019년 매출액이 없는 기업 제외)2019~20211분기 간 매출을 업종별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8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의료·정밀 업종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며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인 업종은 섬유·의복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의료·정밀 업종은 2년간 매출이 9배 넘게 성장했고, 섬유·의복 업종은 11% 넘게 줄었다. 20211분기 매출 증가율은 20191분기 매출 대비 평균 14.29%, 업종별로는 의료·정밀 업종이 가장 높았고, 운수·창고업, 의약품, 전기·가스, 철강·금속 업종 순이었다. 반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업종은 섬유·의복, 종이·목재 업종이다.

 

지난해 1분기 코스피 상장사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평균 1.49% 성장했다. 이때도 의료·정밀 업종은 지난해 동기 대비 3배가 넘는 매출액을 기록했다. 매출이 가장 많이 줄어든 섬유·의복 업종은 코로나19의 유행 전보다 8.14%가 감소했다. 매출이 줄어든 업종은 전체 18개 업종 가운데 1/3에 해당하는 6개 업종이었다.

 

1분기에는 운수·창고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의료·정밀업종은 올해에도 79% 가깝게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5.32%의 매출을 기록한 비금속 광물 업종은 올해에는 18%가 넘는 증가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3.64%의 매출을 기록한 전기·가스업종의 매출도 35.17%의 비율로 크게 늘었다.

 

이 외에도 종이·목재, 운수·장비, 제조업종이 마이너스 성장을 끊고 올해 1분기 매출을 지난해 동기보다 늘었다. 음식료품, 화학, 의약품, 철강·금속, 기계, 전기·전자, 의료·정밀, 유통, 건설업, 통신업, 서비스 업종의 매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성장세는 대부분 둔화했다. 화학, 전기·전자, 철강·금속 업종은 지난해에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현겸 CEO 랭킹뉴스 기업평가위원은 팬더믹 상황에서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기업이나 업종의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팬더믹은 매우 특수한 상황으로 이로 인한 매출 증가는 결코 지속적이지 않다. 기업은 본연의 사업에 내실을 기하면서 코로나 19가 가져온 사회 전반에 대한 변화에 적응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참여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후원 및 회비 입금계좌  :   국민은행   계좌번호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태그

전체댓글 0

  • 68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가 산업계 판도를 바꿨다…최대 수혜 업종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