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세계 80개국 한국어 교육자들 ‘한국어 알리기’ 노하우 배운다

8월 9일~12일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 온라인 개최… 전문성 강화 교육 연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0 08: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810] 세계한국 (1).jpg
문화체육관광부는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8월 9일(월)부터 12일(목)까지 ‘2021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개최한다. 전 세계 80개국 한국어 교육자 450여명이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한자리에 모인다. 사진은 행사 포스터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전 세계 80개국 한국어 교육자 450여명이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비대면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과 함께 89()부터 12()까지 ‘2021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개최한다고 89일 밝혔다.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는 전 세계 한국어 교원의 전문성을 향상하기 위한 한국어·한국문화 교육 연수 과정이다. 2009년부터 매년 열려 올해 열세 번째를 맞는다.

 

국내에서는 국내 체류 세종학당 교원 ··고교 한국어 학급 교원 대학 기관 한국어 교원 다문화센터 한국어 교원 등이 대회에 참가한다. 국외에서는 일반·문화원·교육원 세종학당 교원 한글학교·한국학교 교원 대학 기관 한국어 교원 등이 함께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세종학당재단 유튜브 채널 ‘2021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통해 생중계한다. 대회 안내문에 있는 정보 무늬(QR 코드)로도 접속할 수 있다.

 

케이-선생님 이음 한마당으로 소통과 공유의 장 마련

 

대회 첫날에는 문체부와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 외교부(장관 정의용)가 공동으로 케이-선생님 이음 한마당을 펼친다. 행사에는 대회 참가자 450여명 외에도 교육부(400여명)와 외교부(220여명)의 교원 연수 일정에 참가하는 한국어 교원들이 함께한다.

 

이들은 이야기 콘서트코로나19 시대의 한국어 교육 사례 발표’, ‘코로나19 시대의 한국문화 특강을 통해 소통하고 한국어 교육 경험을 나눈다. 전 세계 한국어 교육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국악을 비롯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가수 라비던스의 존노와 고영열도 함께한다.

 

둘째 날부터는 한국어, 한국 문화 교육에 대한 전문가 특강이 이어진다. 810()에는 매듭공예, 케이-미용(뷰티)’을 주제로 한국어 교육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한국 문화 교육 방안을 소개하고, 811()에는 세종학당 인공지능 한국어 교육 자료 활용 방안세종학당 단시간 학습 콘텐츠 활용 방안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시대를 대비한 한국어 교실 운영 방향을 제시한다.

 

대회 마지막 날인 812()에는 한국어 교육 현장 사례 공모전시상식이 열리고 수상자들이 코로나19에 따라 변화한 한국어 교육 현장사례를 발표한다. 최우수상 수상자 1명은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어 교육 환경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현장에서 노력하는 전 세계 한국어 교육자들이 대면, 비대면 관계없이 한결같은 열정으로 한국어를 알릴 수 있도록 연수 기회를 확충하고 관련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더 좋은 세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참여 <세계미래신문> 구독 후원: 국민은행 206001-04-162417 장영권(세계미래신문)

 

전체댓글 0

  • 677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80개국 한국어 교육자들 ‘한국어 알리기’ 노하우 배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