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토)

미래창업
Home >  미래창업  >  구인구직

실시간뉴스
  • 직장인들 삶의 목표 2위는 ‘목돈 만들기’…그럼 1위는 뭘까?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943명을 대상으로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내 집 마련’(24.7%)이 1위로 꼽혔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인생을 사는데 목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이루고 싶은 삶의 목표는 ‘내 집 마련’, 삶의 만족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경제적 여유’로 조사됐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은 7월 21일부터 28일까지 직장인 19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91.9%가 ‘인생을 사는데 있어 목표가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8월 5일 밝혔다.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8.1%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은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내 집 마련’(24.7%)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목돈 만들기’(18.7%), ‘은퇴 후 여유로운 삶’(12.8%), ‘이직’(9.1%), ‘성공적인 경력 관리’(8.9%), ‘결혼’(8.6%), ‘창업’(6.8%), ‘자격증 취득’(5%), ‘없다’(3.1%), ‘학업’(2.3%)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경제적 부담 때문에 내 집 마련을 미루는 밀레니얼 세대가 포진해 있는 20대, 30대가 인생의 목표로 ‘내 집 마련’(24.2%, 30.8%)을 가장 많이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주택 시장에서 조연이었던 20~30대가 주연이 된 이유는 안정적인 주거생활 영위 외에도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내 집 장만에 대한 강박도 점차 커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결혼’을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로 꼽은 20대는 14%, 30대는 10.96%로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이 외에도 40대는 ‘목돈 만들기’(29%), 50대는 ‘은퇴 후 여유로운 삶’(46.5%)을 5년 내 인생의 목표로 가장 많이 설정하고 있었다.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다’고 답한 직장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가 31.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26.7%), ‘생활이 너무 바빠 생각할 여유가 없어서’(15%),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원하는지 잘 몰라서’(15%), ‘목표를 세울 필요성을 못 느껴서’(11.7%)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또한 연령별 답변이 양분화 됐는데 2030세대는 목표가 없는 이유로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라는 삶의 목표에 대한 회의론을 1위로 선택했다. 반면 4050세대는 사회적 경험과 연륜이 느껴지는 답변인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를 목표가 없는 이유로 선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삶의 만족도를 차지하는 가장 큰 요소로는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64.2%가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 이 밖에 ‘시간적 여유’(11.8%), ‘원하는 직업을 갖는 것’(8%), ‘좋은 배우자(4.2%)’, ‘내 소유의 부동산’(2.9%), ‘번듯한 직장’(2.9%), ‘원만한 대인관계’(2.7%), ‘사회적 지위’(1.8%), ‘자녀의 성공’(1.4%)이 뒤따랐다.
    • 인간의식
    • 생활
    2020-08-09
  • ■ 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경력자 채용한다
    현대자동차는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2020년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를 채용한다고 밝혔다.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당신과 함께 세상을 움직입니다.” 현대자동차가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인재 채용에 나선다고 4월 29일 밝혔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으로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의 채용은 국내에서 현대차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4월 29일부터 5월 13일까지 2주 동안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는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콘셉트 설계 등이다. 모집 대상은 2020년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로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는 UAM 시장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의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착륙장치 및 관리 시스템 개발, 품질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차기 사업으로 UAM을 제시하며 고객에게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219년 9월 UAM 사업부를 신설해 미 항공 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부사장으로, 2020년 1월에는 항공 컨설팅 회사 ‘어센션 글로벌(Ascension Global)’ 대표인 파멜라 콘(Pamela Cohn) 상무를 글로벌 전략·운영 담당으로 임명하는 등 인재 영입에 힘을 쏟고 있다.
    • 과학기술
    • 기업
    2020-05-01
  • “젊은 한화의 미래금융 이끌어 갈 우수인재를 찾습니다”
    한화생명이 10월 29일 화요일 오후 3시까지 2019년 하반기 일반직 신입사원 채용 지원서를 접수한다. 한화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사진=한화생명>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한화생명이 2019년 하반기 일반직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했다고 10월 18일 밝혔다.   한화생명에 따르면 10월 29일 화요일 오후 3시까지 한화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영업관리, 경영지원, 글로벌, 상품계리, 자산운용, 디지털 등 총 6개 부문에서 0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전형절차는 지원서 접수, 서류심사, 실무면접, 임원면접 순으로 진행되며 12월 중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최종합격자는 2020년 1월초 입사하게 된다.   서류심사가 면제되는 특별전형도 있다. ‘한화생명 63초 자기소개 동영상 특별전형’은 지원자가 직접 제작한 63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서류 심사를 대체한다. 이는 최근의 탈스펙 트렌드를 반영한 전형이다. 지원자는 자기소개서 대신 자신만의 방식으로 지원동기, 직무 관련 역량, 입사 후 포부 등을 동영상을 통해 표현하면 된다. 단 일반전형과의 복수지원은 불가능하다.   또한 한화생명과 관련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지원자들에게도 동일한 서류전형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한화생명 글로벌 인턴십 중 활동우수자, 한화사이언스챌린지 수상자 중 우수활동자, 한화 Dreamplus Travel Creator 중 우수활동자로 선정된 자 등은 입사 서류 제출시 서류심사 없이 바로 실무면접의 기회가 제공된다.   일반직 신입사원 전형과 별도로 한화생명은 최근 채용 연계형 인턴 전형을 실시했다. 8월 한달간 현업에 배치되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이수한 인재들은 임원면접을 거쳐 9월 말 최종 합격 통보를 받았다. 기졸업자들은 11월에, 졸업 예정자들은 2020년 1월에 입사한다. 한화생명 임석현 인사팀장은 “젊은 한화의 미래금융을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 과학기술
    • 금융
    2019-10-18
  • 코리아텍, 이공계 미취업자 50명 선발 ‘청년취업’ 돕는다
    코리아텍 산학협력단은 오는 5월 17일까지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에 참여할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50명을 모집한다. 사진은 코리아텍 전경이다.<사진=코리아텍>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규만)은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오는 5월 17일(금)까지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 연수생’ 50명을 모집한다고 2019년 4월 29일 밝혔다. 이번 연수과정은 5월 27일부터 6개월간 기계·메카, 전기·전자 등 이공계 전 학과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주관하여 이공계 미취업 졸업자를 대상으로 전문기술교육과 기업현장 연수를 통해 취업을 지원·연계하는 사업이다. 연수생들에게는 전문연수는 월 40만원, 기업체 실무연수는 월 70만원 등 총 300만원을 지급하며, 교육비와 교재비는 전액 국비 지원이다.   지원 자격은 만 34세 이하 이공계 대졸(2년제 이상) 청년 중 미취업자이며, 여성·장애인·장기실업자·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은 우대 선발한다. 연수과정은 전문연수 4개월과 기업연수 2개월로 나눠진다. 전문연수에서는 △전문분야 이론 및 실습교육 △기본 직무소양교육 △기초 이론 교육 등이 진행되며 기업연수에서는 기업체 실제 업무를 체험하며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8월 졸업예정자도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정부 전 부처 실업대책 사업에 참여 중인 자, 대학원 재학자, 실업급여(구직수당, 재취업활동지원금 등) 수급자, 동 사업에 참여해 연수수당을 1회 이상 지급받은 자 등은 제외한다. 신청은 산학협력단 홈페이지(http://www.koreatech.ac.kr)에서 가능하다.   이규만 산학협력단장은 “산학협력단은 기업체 실무교육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 등을 연수생들에게 전수하여 현장실무능력과 취업역량을 향상시킴으로써 2004년부터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을 통해 매년 취업률 75% 이상을 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 미래창업
    • 구인구직
    2019-04-29

실시간 구인구직 기사

  • 직장인들 삶의 목표 2위는 ‘목돈 만들기’…그럼 1위는 뭘까?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943명을 대상으로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내 집 마련’(24.7%)이 1위로 꼽혔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인생을 사는데 목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장 이루고 싶은 삶의 목표는 ‘내 집 마련’, 삶의 만족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경제적 여유’로 조사됐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은 7월 21일부터 28일까지 직장인 19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91.9%가 ‘인생을 사는데 있어 목표가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8월 5일 밝혔다.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8.1%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은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내 집 마련’(24.7%)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목돈 만들기’(18.7%), ‘은퇴 후 여유로운 삶’(12.8%), ‘이직’(9.1%), ‘성공적인 경력 관리’(8.9%), ‘결혼’(8.6%), ‘창업’(6.8%), ‘자격증 취득’(5%), ‘없다’(3.1%), ‘학업’(2.3%)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경제적 부담 때문에 내 집 마련을 미루는 밀레니얼 세대가 포진해 있는 20대, 30대가 인생의 목표로 ‘내 집 마련’(24.2%, 30.8%)을 가장 많이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주택 시장에서 조연이었던 20~30대가 주연이 된 이유는 안정적인 주거생활 영위 외에도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내 집 장만에 대한 강박도 점차 커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결혼’을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로 꼽은 20대는 14%, 30대는 10.96%로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이 외에도 40대는 ‘목돈 만들기’(29%), 50대는 ‘은퇴 후 여유로운 삶’(46.5%)을 5년 내 인생의 목표로 가장 많이 설정하고 있었다.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다’고 답한 직장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가 31.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26.7%), ‘생활이 너무 바빠 생각할 여유가 없어서’(15%),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원하는지 잘 몰라서’(15%), ‘목표를 세울 필요성을 못 느껴서’(11.7%)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또한 연령별 답변이 양분화 됐는데 2030세대는 목표가 없는 이유로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라는 삶의 목표에 대한 회의론을 1위로 선택했다. 반면 4050세대는 사회적 경험과 연륜이 느껴지는 답변인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를 목표가 없는 이유로 선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삶의 만족도를 차지하는 가장 큰 요소로는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64.2%가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 이 밖에 ‘시간적 여유’(11.8%), ‘원하는 직업을 갖는 것’(8%), ‘좋은 배우자(4.2%)’, ‘내 소유의 부동산’(2.9%), ‘번듯한 직장’(2.9%), ‘원만한 대인관계’(2.7%), ‘사회적 지위’(1.8%), ‘자녀의 성공’(1.4%)이 뒤따랐다.
    • 인간의식
    • 생활
    2020-08-09
  • ■ 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경력자 채용한다
    현대자동차는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2020년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를 채용한다고 밝혔다.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계미래신문=장화평 기자] “당신과 함께 세상을 움직입니다.” 현대자동차가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인재 채용에 나선다고 4월 29일 밝혔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으로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의 채용은 국내에서 현대차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4월 29일부터 5월 13일까지 2주 동안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는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콘셉트 설계 등이다. 모집 대상은 2020년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로 자격 요건과 수행 직무 등 세부 사항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는 UAM 시장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의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착륙장치 및 관리 시스템 개발, 품질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차기 사업으로 UAM을 제시하며 고객에게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219년 9월 UAM 사업부를 신설해 미 항공 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부사장으로, 2020년 1월에는 항공 컨설팅 회사 ‘어센션 글로벌(Ascension Global)’ 대표인 파멜라 콘(Pamela Cohn) 상무를 글로벌 전략·운영 담당으로 임명하는 등 인재 영입에 힘을 쏟고 있다.
    • 과학기술
    • 기업
    2020-05-01
  • “젊은 한화의 미래금융 이끌어 갈 우수인재를 찾습니다”
    한화생명이 10월 29일 화요일 오후 3시까지 2019년 하반기 일반직 신입사원 채용 지원서를 접수한다. 한화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사진=한화생명>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한화생명이 2019년 하반기 일반직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했다고 10월 18일 밝혔다.   한화생명에 따르면 10월 29일 화요일 오후 3시까지 한화그룹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영업관리, 경영지원, 글로벌, 상품계리, 자산운용, 디지털 등 총 6개 부문에서 0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전형절차는 지원서 접수, 서류심사, 실무면접, 임원면접 순으로 진행되며 12월 중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최종합격자는 2020년 1월초 입사하게 된다.   서류심사가 면제되는 특별전형도 있다. ‘한화생명 63초 자기소개 동영상 특별전형’은 지원자가 직접 제작한 63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서류 심사를 대체한다. 이는 최근의 탈스펙 트렌드를 반영한 전형이다. 지원자는 자기소개서 대신 자신만의 방식으로 지원동기, 직무 관련 역량, 입사 후 포부 등을 동영상을 통해 표현하면 된다. 단 일반전형과의 복수지원은 불가능하다.   또한 한화생명과 관련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지원자들에게도 동일한 서류전형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한화생명 글로벌 인턴십 중 활동우수자, 한화사이언스챌린지 수상자 중 우수활동자, 한화 Dreamplus Travel Creator 중 우수활동자로 선정된 자 등은 입사 서류 제출시 서류심사 없이 바로 실무면접의 기회가 제공된다.   일반직 신입사원 전형과 별도로 한화생명은 최근 채용 연계형 인턴 전형을 실시했다. 8월 한달간 현업에 배치되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이수한 인재들은 임원면접을 거쳐 9월 말 최종 합격 통보를 받았다. 기졸업자들은 11월에, 졸업 예정자들은 2020년 1월에 입사한다. 한화생명 임석현 인사팀장은 “젊은 한화의 미래금융을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 과학기술
    • 금융
    2019-10-18
  • 크린토피아, 6월 15일 ‘세탁 프랜차이즈’ 창업설명회 연다
    세탁 전문 기업 크린토피아가 6월 15일 서울과 수도권 지역 등에서 창업설명회를 진행한다. <사진=크린토피아>   [세계미래신문] 세탁 전문 기업 크린토피아가 2019년 6월 15일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 창업설명회를 진행한다고 6월 11일 밝혔다. 이번 창업설명회는 서울시 중구와 경기도 성남시에서 각각 진행할 예정으로 평일에 참석하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토요일에 개최한다.   크린토피아는 안정적인 미래를 희망하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27년간 세탁 프랜차이즈 시장을 이끌어온 기술력과 창업 지원 사항, 가맹점 운영 노하우 등 창업을 위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 창업 컨설턴트와의 1:1 상담을 통해 창업자의 투자 상황과 상권에 적합한 창업 모델을 제시한다.   크린토피아측은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주말 시간대에 창업설명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24시간 무인 운영하는 코인빨래방은 1인 창업이나 투잡 운영이 가능해 직장인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대전, 광주, 전주 등 중부 지역 3곳과 부산, 대구 등 영남 지역 2곳에서도 6월 15일에 지역별 창업설명회를 연다. 자세한 장소 및 참여 신청은 크린토피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크린토피아는 2799개의 세탁편의점 및 코인빨래방 가맹점을 보유한 국내 대표 세탁 전문 기업이다. 세탁편의점 ‘크린토피아’부터 무인형으로 인건비 부담이 없는 코인빨래방 ‘코인워시365’, 세탁편의점과 코인빨래방의 장점을 합친 유무인 결합형 ‘크린토피아+코인워시’까지 다양한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미래창업
    • 구인구직
    2019-06-12
  • 코리아텍, 이공계 미취업자 50명 선발 ‘청년취업’ 돕는다
    코리아텍 산학협력단은 오는 5월 17일까지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에 참여할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 50명을 모집한다. 사진은 코리아텍 전경이다.<사진=코리아텍>   [세계미래신문=장영권 대표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규만)은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오는 5월 17일(금)까지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 연수생’ 50명을 모집한다고 2019년 4월 29일 밝혔다. 이번 연수과정은 5월 27일부터 6개월간 기계·메카, 전기·전자 등 이공계 전 학과 졸업생 및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주관하여 이공계 미취업 졸업자를 대상으로 전문기술교육과 기업현장 연수를 통해 취업을 지원·연계하는 사업이다. 연수생들에게는 전문연수는 월 40만원, 기업체 실무연수는 월 70만원 등 총 300만원을 지급하며, 교육비와 교재비는 전액 국비 지원이다.   지원 자격은 만 34세 이하 이공계 대졸(2년제 이상) 청년 중 미취업자이며, 여성·장애인·장기실업자·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은 우대 선발한다. 연수과정은 전문연수 4개월과 기업연수 2개월로 나눠진다. 전문연수에서는 △전문분야 이론 및 실습교육 △기본 직무소양교육 △기초 이론 교육 등이 진행되며 기업연수에서는 기업체 실제 업무를 체험하며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8월 졸업예정자도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정부 전 부처 실업대책 사업에 참여 중인 자, 대학원 재학자, 실업급여(구직수당, 재취업활동지원금 등) 수급자, 동 사업에 참여해 연수수당을 1회 이상 지급받은 자 등은 제외한다. 신청은 산학협력단 홈페이지(http://www.koreatech.ac.kr)에서 가능하다.   이규만 산학협력단장은 “산학협력단은 기업체 실무교육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 등을 연수생들에게 전수하여 현장실무능력과 취업역량을 향상시킴으로써 2004년부터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을 통해 매년 취업률 75% 이상을 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 미래창업
    • 구인구직
    2019-04-29
비밀번호 :